티스토리 뷰



5·18민주화운동 39년 만에 5·18 유공자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광주 지방법원에 출두했습니다.

하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은 혐의를 모두 부인했고 끝내 사죄하지 않았습니다. 

11일 오후 2시30분 광주 동구 광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진행된 사자명예훼손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오전 9시30분부터 사진기자들과 방송기자들은 동선에 맞춰 자리를 잡았습니다.

방송사의 생중계를 보며 언제 도착할지 점치며 기자들은 점심도 일찌감치 해결했습니다.

오전 8시30분쯤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나와 아무 말없이 승용차에 오른 전두환 전 대통령은 점심을 먹으려다 들이닥친 기자들의 질문 세례에 다시 차에 탑승, 그냥 광주로 달려 낮 12시35분쯤 광주지법 법정동 앞에 도착했습니다. 

차에서 내려 1분여만에 출입문을 통과했습니다.

그는 “광주시민들에게 사과하겠느냐” “5·18 당시 발포를 부인하느냐”는 등의 기자들의 질문에 “왜 이래”라며 짜증난 투의 반응을 벌였습니다.

제법 담담하게 반응을 자제했던 5·18 피해자들은 들어 갈때의 반응 때문인지 재판을 마친 후에는 결국 폭발했씁니다.

탑승한 차를 향해 뛰어 들었고 몸을 날려 앞길을 막기도 했으며 경찰의 보호막을 뚫기도 했습니다.

뉴스를 보니 어렵게 광주지법을 빠져나간 전두환 전 대통령은 서울에 도착해 병원부터 갔더군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하루를 사진으로 돌아 보겠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29,873
Today
1,165
Yesterday
1,832
링크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