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잠실실내체육관에서 KCC·삼성·SK·전자랜드·KT&G 선수로 구성된 매직팀과 오리온스, KT, 동부, LG, 모비스로 구성된 드림팀이 펼치는 2009~2010 KCC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삼성 이승준이 2009~2010 KCC 프로농구 올스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삼성 이승준은 매직팀 베스트5로 출전해 27득점· 9리바운드를 올려 매직팀의 123-114 승리를 이끌었다.
매직팀은 이승준을 비롯해 크리스 다니엘스(KT&G)의 42점과 전태풍(KCC)의 21점까지 보태 2005~2006 시즌 이후 무려 4년만에 올스타전서 승리했다.
이로써 양 팀 역대 전적은 3승3패로 균형을 이루게 됐다.
드림팀 문태영도 환상적인 개인기로 덩크슛을 꽂았고 모비스 소속 함지훈-브라이언 던스톤 콤비도 환상적인 호흡을 과시했다.
삼성 주희정은 어시스트 18개로 종전 자신이 세웠던 올스타전 한 경기 개인 최다기록(16개·2007~2008시즌)을 경신했다.
기자단 투표 64표 가운데 48표를 얻어 MVP에 선정된 이승준은 덩크슛 대회에서도 1위를 차지한 데다 팀까지 이겨 상금으로만 550만원을 챙기는 보너스까지 안았다. 
덩크슛 대회에서는 이승준과 김경언(SK)·조셉 테일러(KT&G)가 공동 챔피언이 됐다.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몸짱 컨테스트도 열려 김효범(모비스)·문태영(LG)·강병현(KCC)·이승준이 여성 팬을 위해 몸매를 깜짝 공개했다.
이제부터 올스타전 하일라이트를 사진으로 돌아보자.
경기 시작전 팬들의 요청을 미리 받아 놓고 선수들을 불러 추첨을 했다.
이상민은 여성팬과 프리허그를 했고 김민수는 치어리더들과 함께 티아라춤을 최대한 귀엽게 췄다.  

다음은 함지훈이다. 요구는 '제 볼에 뽀뽀해 주세요.'다.
근데 헉, 남성팬이 나온다. 처음엔 마냥 우서워 웃기만했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 보니 여자농구도 아니고 남자 농군데 남자가 뽀뽀라....
거참 이해가 안간다.
그래도 함지훈은 남성팬의 볼에 뽀뽀를 한다. 대단하다.
김승현은 '좋아하는 노래 한소절 만이라도'가 나왔다.
몇번의 망설임 끝에 결국 흑기사를 부른다.
흑기사는 강병현, 그도 역시 한참을 망설인 끝에 안치환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부른다.
김주성은 치어리더와 함께 브아걸의 시건방춤을 추며 부끄러워하고 있다.
너무 부끄러운 나머지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말았다.
이제부터는 농구의 꽃 치어리더다.
올스타전을 위해 연합팀을 꾸린 치어리더들.
아름다운 각선미와 몸매를 과시하며 자기팀 선수들의 선전을 다짐하듯 열심히 응원한다.
서로를 돋보이게 하며 발랄함을 선보인다.
때론 섹시함을 무기로 내세우며 선수들과 팬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는다.
물론 사진기자들의 카메라는 이들을 향해 집중되고 있다.
선수들의 경기때는 뒤에서 여러가지 응원도구를 내세워 선전을 응원한다.
자, 이제부터 여성팬들의 시선을 집중시킨 몸짱 콘테스트 들어갑니다.
문태영이 그동안 곱게(?) 숨겨온 복근을 선보이자 많은 여성팬들이 괴성(?)을 지른다.
다음은 이승준 차례.
좀 뜸을 들인다 싶더니 명품 복근은 아니지만 탄력있는 복근을 선보인다.
지난해 덩크슛 콘테스트에서 윗옷을 받고 명품복근을 선보였던 김효범이 지난해 보다 못해진 그러나 아주 훌륭한 복근을 자신도 감상하며 팬들에게 선보였다.
이어진 강병현의 복근. 그는 너무 부끄러워 차마 눈을 뜨지도 못했다.
그래도  아주 훌륭한 복근을 가지고 있었다.
강병현은 이어서 근육으로 잘 다듬어진 명품 다리도 선보여 많은 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장내 아나운서가 번외 경기자로 전태풍을 불렀다.
전태풍은 병품 복근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멋진 춤도 같이 선보여 팬들로 부터 많은 환호를 받았다.
역시 명품 복근을 선보이며 자신감에 찬 춤사위를 선보였다.
이어진 하프라인 슛에서는 주희정이 유일하게 골을 성공시켜 큰 박수를 받았다.
문태영은 눈을 가리고 슛을 쏘았지만 림에 맞고 튕겨나와 아쉬워했다.
이어진 국내선수 덩크슛 콘테스트 결승전에서 이승준과 김경언이 공동 우승을 차재했다.
날렵한 폼으로 인간 장애물을 넘어 덩크슛을 성공시킨 이승준은 기쁨의 세리머니로 아브라카다브라춤을 췄다.
김경언도 여러가지 덩크슛을 선보이며 모든 심사위원들로부터 10점 만점을 받기도 했다.
외국 선수 텅크슛 콘테스트에서는 테일러가 역동적이고 화려한 기술을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림에 손을 꽂아 넣으며 강력한 덩크슛을 성공시켜 박수를 받았다.
이번 올스타에서는 이승준이 덩크슛 콘테스트 우승과 함께 MVP에 선정됐다.
지난 해 동생 이동준에 이어 올해 올스타 MVP와 덩크슛 1위까지 오른 이승준은 “동생에게 전해들은 MVP 비법이 있지만 비밀”이라고 즐거워하며 “동생이 국가대표에서 ‘정말 좋은 선수들이 많다’고 했는데 오늘 보니 그 마음을 알 것 같다. 대표팀에서도 그런 느낌을 가져보고 싶다. 정규리그나 챔피언결정전 MVP는 동생보다 내가 먼저 받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잔치를 끝낸 양팀 선수들은 경기장에 모두 나와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모든 선수들이 플랭카드를 들고 전했다.
'팬 여러분 사랑에 감사드리며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가겠습니다'라고.....
이쯤에서 제목에 나온 걸그룹 f(x)는 어디간거야 라고 하시는 분들이 있으실 겁니다.
걸그룹 f(x)의 시원한 하이킥 마지막으로 올립니다.
감상하시고 아시죠, 좋은 댓글만 달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867,809
Today
309
Yesterday
305
링크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