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한 선수는 총 10명이었습니다. 

투수부문 두산 린드블럼,  포수 부문 NC 양의지, 2루수부문 NC 박민우, 1루수부문 키움 박병호, 유격수부문 키움 김하성, 외야수부문 키움 이정후, 3루수부문 SK 최정이 참석해 각 부문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습니다.

페어플레이상을 받은 LG 채은성과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을 수상한 SK 박종훈그리고 골든포토상을 받은 두산 배영수까지....

지명타자부문 수상자인 두산 페르난데스와 외야수부문을 수상한 키움 샌즈, KT 로하스는 참석하지 못해 각각 배영수, 홍원기 코치, 김강 코치가 대리수상 했습니다.  

나머지 축하해줘야 할 동료 선수들은 참석하지 않은 것입니다.

역대 골든글러브 시상식 중에서 정확하게 수상자만 참석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라는군요.

또 우째 이런 일이에 나 나올 법 한 일도 일어 났네요.

키움 박병호의 골든글러브가 트로피 지지대와 분리되며 부러져 당황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박병호는 아주 밝은 모습으로 수상소감을 밝혔습니다. 

수상 소감을 일일이 나열 할 순 없지만 수상한 그 순간의 표정을 사진으로 나마 돌아 보겠습니다.

골든포토상을 받은 배영수의 유쾌한 재현 장면 등 흥겨웠던 골든글러브 시상식장 모습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42,984
Today
309
Yesterday
447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