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츠꽝

나지완 눈물의 우승 세리머니

노가다찍사 2009. 10. 25. 11:01


12년만의 우승 V10을 이룬 기아는 승리의 눈물바다를 이뤘다.
10월24일 한국시리즈 7차전. 3번 타자로 출전한 나지완은 홈런을 두 개나 날렸다.
그 중 두번째 홈런이 9회말에 나왔다.
5-5로 맞선 9회말 1사후 볼카운트 2-2에서 SK 채병용의 직구를 받아친 나지완은 방망이를 당긴 순간 곧바로 벤치를 쳐다봤다.
홈런을 직감했다.
이때 나는 전화를 받았다.
극적인 홈런의 순간 걸려온 전화 한통.
나참, 한손으로 전화를 내던지고 앵글에서 왔다갔다 요동치는 나지완을 찍었다.
나지완이 친 타구는 잠실구장 좌측 펜스를 넘어 125m짜리 대형 홈런이 됐다.
경기장은 승리의 함성으로 아수라장이 됐고 끝내기 홈런을 친 나지완은
경기가 끝나는 동시에 눈물을 펑펑 쏟으며 서럽게 울었다.
그중에서도 최희섭과 얼싸안고 펑펑우는 모습은 오랬동안 사진기자의 앵글에 자리했다.
홈런을 친 나지완은 홈런을 직감하고 그자리에서 만세를 부르며 동료들의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그 뜨거운 감정으로 계속 포효하며 그라운드를 돌았다.
최태원 코치와 뜨거운 포옹, 아마도 그렇게 뜨거운 포옹은 없었을 것이다. 
홈인후 그 혼란한 세리머니 사이에 조범현 감독은 제자 나지완을 찾아 뜨겁게 포옹을 했다.
조범현 감독은 세리머니가 끝나고 3루 덕아웃으로 찾아가 스승 김성근 감독에게 예를 갖추기도 했다.
기아 선수들은 그들의 정신적 지주 이종범에 대한 예를 갖추는 것도 잊지 않았다.
마운드에서 우승의 길로 인도해준 그의 고마움을 헹가래로 보답한다.
이종범은 팀 대표로 우승컵을 수상하는 영광도 누렸다.
12년만의 우승 세리머니는 그렇게 눈물 바다를 만들고 한국시리즈는 막을 내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 프로필사진 둔필승총 한 편의 드라마였죠.
    내기해서 돈도 좀 땄네요. ㅎㅎ
    2009.10.25 14:04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억 내기까지... 2009.10.25 18:32
  • 프로필사진 서완규 sk팬이긴 하지만 기아팀 우승을 축하 합니다. 이종범선수 그리고 조범현 감독의 모습 인상적이었습니다.
    다음시즌엔 더 멋진 플레이로 다시 파이팅 하길 바랍니다.
    축하합니다. 기아 타이거즈^^
    2009.10.26 11:09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183,550
Today
687
Yesterday
466
링크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