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시즌 처음으로 여자농구 경기를 봤습니다.

 

티나와 나키아 샌포드의 맞대결이 볼만했던 경기였습니다.

 

이날 경기는 티나가 활약한 우리은행은 56-54, 2점차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특히 2006 겨울리그까지 한국 무대에서 뛴 티나는 개인 사정으로 한국에 오지 못한 루스 라일리 대신 우리은행의 부름을 받았다고 합니다.

 

티나는 WNBA에서 최고 득점(6,751점), 최고 출장시간(14,561분) 기록을 보유한 베테랑이라고 합니다.

 

외국인 선수들이 처음 출전한 이날 경기에서 티나는 19득점 14리바운드 2스틸로 만점활약을 펼쳤습니다.

 

티나는 3점슛 3개를 터뜨리며 스틸 2개와 블록슛 1개까지 곁들이는 멀티 능력을 자랑했습니다.

 

티나의 활약으로 7연승을 달려 9승2패가 된 우리은행은 삼성생명에 패한 신한은행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제목은 뜨거운 치어리더 공연인데 포스팅 내용은 여자농구네요.

 

하지만 제 블로그는 사진이 주 컨텐츠 아니겠습니까?

 

뜨거운 치어리더 공연은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아래로 주~~~~욱 내려 가시면.......

 

 

진신혜가 배혜윤과 치열한 리바운드 싸움을 펼쳤습니다.

 

나키아샌포드가 티나와 루즈볼을 다투고 있습니다. 루즈볼을 잡기위해 온 힘을 다하는 두 외국인 선수의 투지가 대단하죠?

 

이 둘은 거친 몸싸움도 불사했습니다. 얼굴에 가득한 땀방울이 둘의 투지를 보여주는군요.

 

그렇다고 한국 선수들이 대충하는건 아닙니다. 우리은행 김은혜가 하나외환 양정옥과 리바운드볼을 다투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파울도 적절히 섞어 가면서 말이죠. ㅎㅎ

 

임영희는 김지윤, 김정은의 더블마크를 뚫고 골밑 돌파를 시도해 봅니다.

 

임영희는 계속되는 찬스를 잘 살렸습니다. 누가 막아도 거침없이 골대를 노렸습니다.

 

어째, 여자농구에도 여자 치어리더들이 나왔습니다. ㅎㅎ 남자 치어리더(?)가 나올순 없나?

 

엉덩이를 과도하게 흔들어 제 눈을 힘들게 하는군요.

 

너무 짧은 치마는 점점 허리 위로 올라가고.....

 

치어리더의 몸짓은 남심을 흥분시키더니 아예 녹여버리는군요. 제가 녹았다는 얘기죠. ㅎㅎ

 

선수들의 경기보다 더 뜨거웠던 치어리더들의 공연에 박수를 ....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120,461
Today
694
Yesterday
628
링크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