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일 태릉선수촌에서 인천아시안게임 남녀핸드볼 대표팀의 미디어데이가 있었습니다.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낮익은 사람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영화 우생순의 주인공들이죠.

 

2004년 당시 아테네올림픽 여자대표팀 임영철 감독과 우선희 선수, 그리고 임오경 선수였습니다.

 

임영철 감독은 이번이 아시안게임 첫 출전이라는군요.

 

올림픽 전문 감독답죠.

 

당시 막내급이었던 우선희 선수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주장을 맡았습니다.

 

임오경 선수는 지금 서울시청 감독이고 이번에는 방송국 해설위원을 한다는군요.

 

2004년 8월29일 덴마크와의 결승전

 

전후반 무승부, 두번의 연장전에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결국 승부던지기로 메달을 가렸던 대단한 경기였죠.

 

그 현장에서 전부를 지켜 보았던 저는 오늘 이 사진들을 찾아 보면서 그때의 감정이 다시 살아나 울컥했습니다.

 

몸을 못가눌 정도로 열심히 뛰었고 심판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았던 덴마크에게 결국 승부던지기로 금메달을 내준 우리 선수들은 눈물로 온 국민들의 가슴을 적셨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마지막 은메달과 월계관을 머리에 쓰고서야 웃음을 보였습니다.

 

영화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 없었던 2004년 아테네올림픽 여자핸드볼 결승전의 가슴 뭉클한 사진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길 기원하며 블로그에 공개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79,886
Today
447
Yesterday
535
링크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