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국 사진계의 한 획을 그은 패션&누드 사진가 허브릿츠의 작품이 한국에 옵니다. 


오는 2월 5일부터 5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국내 최초로 개최되는 사진전입니다. 


1980년대 할리우드 황금기의 시작을 함께 한 사진가 허브릿츠(미국, 1952-2002)의 작품들로 역사상 가장 화려했던 그 시대를 재현한다는군요. 


‘뉴 할리우드’ 시대라고 불리는 1980년대는 블록버스터 영화가 탄생하고 스타가 하나의 브랜드가 되기 시작한 가장 화려했던 시기를  허브릿츠는 할리우드와 함께 했습니다.


그는 유행의 최전선에 있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앞서 패션과 문화를 만들어냈습니다. 


‘샤넬’ ‘베르사체’ ‘까르띠에’ ‘디올’ 등 그가 찍은 광고 브랜드의 아이템은 시대의 트렌드가 되었고, 그가 주로 촬영했던 LA는 패션·광고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촬영지로 떠올랐죠.   


특히 <보그>, <타임지>, <롤링스톤>, <인터뷰>, <베니티 페어> 등 당대 최고의 패션 잡지 커버를 장식했던 그의 인물 사진들은 상업적인 면 뿐만 아니라 예술적인 면에서도 완벽한 조화를 이룬 흔치 않은 명작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마돈나, 마이클 잭슨, 나오미 캠벨, 리차드 기어 등 1980년 할리우드의 이끌었던 시대의 아이콘들의 대표적 인물사진들은 모두 그의 손에서 나왔고 20~3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그가 만들어낸 이미지는 전 세계에서 소비되고 있습니다. 


허브릿츠는 순간을 포착한 이미지가 정치적, 미학적, 사회적 관점에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는 것을 알고 시각적으로 매우 멋진 사진이라고 해도 그것이 그 사람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생각하면 과감하게 버렸다는군요. 


그에 대해 마돈나는 “말로 자신의 옷을 벗기는 사람”이라고 칭송하기도 했죠. 


허브릿츠가 작업한 스타들의 가장 자연스럽고 어디서도 볼 수 없던 그 이면의 모습들을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군요.  


‘뉴 할리우드’를 주도했던 스타들, 화려했던 할리우드 그리고 화려함의 중심에 있던 허브릿츠의 감각적인 명작들이 한국을 찾은 것입니다.


마돈나도 춤추게 한 사진가 허브릿츠(Herb Ritts)의 대작들을 볼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이니 꼭 전시장을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물론 저는 대표적인 사진 몇장을 미리보기로 이곳에 올려 놓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42,157
Today
269
Yesterday
452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