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남FC의 외국인선수 말컹이 2018 K리그 최고의 별로 등극했습니다. 

말컹은 3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8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기자단(40%)과 12개 구단 감독(30%)·주장(30%)의 투표를 환산 집계한 결과 55.04점을 얻어 전북 현대의 이용(32.13점)을 제치고 K리그1 최우수선수(MVP)로 뽑혔습니다. 

올 시즌 K리그1 31경기에서 26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에 오른 말컹은 베스트11 공격수에도 뽑혀 3관왕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K리그2에서도 득점왕과 MVP, 베스트11에 올랐던 말컹은 1부리그로 승격한 올 시즌 다시 3개의 타이틀을 모두 휩쓸며 2부리그에 이어 1부리그로 승격해서도 상을 싹쓸이 하며 K리그의 진정한 괴물로 남게 됐습니다.

말컹은 K리그 1·2부리그에서 MVP를 탄 최초의 선수가 됐으며 2년 연속 시상식 3관왕에 오른 것 역시 최초입니다. 

그외 수상자들은 K리그 최고의 샛별 영플레이어상은 울산 현대 한승규가' K리그1 최고의 지도자로는 최강희 감독이, K리그2 MVP는 나상호(광주)가 뽑혔습니다. 나상호는 K리그2 득점왕과 베스트11 공격수에 MVP까지 3관왕에 올랐습니다.

감스트는 K리그 홍보대사 답게 감사패를 받아 눈길을 끌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