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만물상자

박용성, 분노의 분칠맛 보아라.

노가다찍사 2015. 5. 24. 17:08




분노의 분칠맛을 보아라.


박용성 전 중앙대 재단 이사장2015학년도 대입 전형 과정에서 여학생 말고 남학생들을 뽑으라며 일부 수시모집 전형의 합격자 성비 조정을 지시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박용성 전 이사장이 면접 당일 교수와 입학사정관들에게 분 바르는 여학생들 잔뜩 입학하면 뭐하느냐. 졸업 뒤에 학교에 기부금도 내고 재단에 도움이 될 남학생들을 뽑으라고 지시한 사실을 한겨레가 보도했습니다.


이에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단체 회원들이 21일 서울 중앙대 정문 앞에서 박용성 전 이사장의 여성비하 발언 의혹에 대한 항의로 얼굴에 분칠을 하는 퍼포먼스를 펼쳤습니다.


앞서 박용성 전 이사장은 지난 324일 학과제 폐지 등 중앙대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교수들에 대한 인사보복을 추진하며 이용구 중앙대 총장과 보직교수 등 20여명에게 보낸 e메일에서 인사권을 가진 내가 법인을 시켜서 모든 걸 처리한다면서 그들이 제 목을 쳐달라고 목을 길게 뺐는데 안 쳐주면 예의가 아니다라고 적은 사실이 <경향신문> 단독보도로 알려진 이후 이사장직을 사퇴했습니다.


그 내용은 인신공격, 기업식 대응, 여론조장지시 등 세 박자를 고루 갖춘 무소불위 권력의 끝판이어서 사회에 충격을 안겨줬습니다.


일각에서는 '땅콩리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초월하는 '슈퍼 갑'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82,068
Today
39
Yesterday
464
링크
«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