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츠꽝

박종우 첫 국가대표 소집되던 날

노가다찍사 2012. 9. 5. 07:00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우즈베키스탄으로 떠났습니다.


오는 11일 우즈베키스탄과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3차전을 치르기위해 말이죠.

 

유럽파, 중동파 등 해외파 6명은 현지에서 합류하기로 돼 있습니다.

출국에 앞선 인터뷰에서 최강희 감독은 “다른 경기보다 소집 기간이 길어 점검할 시간이 충분하다. 몸상태를 끌어올릴 수도 있다. 선수들 몸 상태가 100%라면 얼마든지 이길 수 있다”라고 우즈베키스탄전 승리에 자신감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대표팀은 현재 2승으로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A조 1위에 올라 있고 11일 밤 10시 우즈베키스탄 파크타코르에 위치한 센트럴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치릅니다.

이번 대표팀 소집때는 누구보다도 박종우에 대한 관심이 컸습니다.

 

아무래도 올림픽 한일전 독도 세리머니로 급 부상한 탓이겠죠.

 

거기다 첫 A대표팀 발탁이니 기자들이 큰 관심을 갖는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소집된 선수들은 스탠딩으로 인터뷰를 했습니다.

 

축구 협회 입구에 '꿈★은 이루어진다'라고 쓰여져 있습니다.

 

국가대표는 모든 선수들의 꿈이겠죠.

 

 

그 꿈에 한걸음 다가간 선수들이 있습니다.

 

윤석영이 그랬습니다.

 

많은 기자들을 보고 긴장한 표정이죠. ㅎㅎ

 

 

황석호도 그랬습니다.

 

 

반면 이근호는 무덤덤한 표정이죠. ㅎㅎ

 

짐도 간단합니다.

 

 

최강희 감독은 직접 차를 몰고 왔군요.

 

 

드디어 박종우가 들어 옵니다.

 

관심 탓인지 어색한 웃음을 웃어 보이는군요.

 

 

기자들을 향해 목례도 했습니다.

 

참 예의바른 청년이죠. ㅎㅎ

 

 

베테랑 이동국은 정말 여유가 넘쳐납니다.

 

 

이날 훈련에 앞서 제일모직에서 협찬한 단복을 입고 촬영을 했습니다.

 

어색한 표정들이요.

 

촬영팀의 요구대로 촬영을 임하는 선수들의 표정이 제법 진지합니다.

 

 

군인들 처럼 각잡고 걷는 동영상도 찍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축구공과 어울리는 모습도 촬영을 했습니다.

 

멋진 모습처럼 이번 우즈벡전에서도 멋진 승부 펼치고 승리의 귀환 했으면 합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82,393
Today
19
Yesterday
345
링크
«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