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은퇴 기자회견을 한 PSV 에인트호번 박지성이 22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친선 경기에서 결혼을 앞둔 김민지 아나운서의 이니셜 <MJ KIM>가 적힌 축구화를  신고나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PSV 에인트호번은 박지성에게 특별한 팀입니다.

박지성은 에인트호번 유니폼을 입고 유럽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03년 에인트호번을 이끌던 스승 히딩크가 박지성을 자신의 곁으로 불렀죠.

 

임대신분이었지만 공교롭게도 그의 현역 마지막 팀 역시 에인트호번이 됐습니다.

물론 에인트호번에게도 박지성은 특별한 선숩니다.

 

팀을 챔피언스리그 4강으로 이끈 박지성의 골은 구단 역사의 한 페이지로 남아있으니 말이죠.

 

22일 박지성의 고향 수원에서 열린 은퇴경기도 여러모로 뜻깊은 자리가 됐습니다.

박지성은 선발출전해  에인트호번의 중원을 이끌며 팬들의 박수를 받았습니다.

 

전반 45분을 뛴 박지성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후반전에도 등장, 후반전 5분을 더 뛰어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습니다.

 

그렇게 수원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뛴 박지성을 위해 PSV 에인트호번 팬들이 만든 박지성 응원가  <위 송 빠레>가 수원 빅버드에 울려 퍼져 레전드의 마지막을 장식했습니다.

 

에인트호번 선수들도 레전드 박지성의 마지막 경기에 존경의 박수를 보냈고 헹가래로 장식했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54,284
Today
69
Yesterday
310
링크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