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봉동이장 최강희 감독이 닥공축구를 앞세워 2011 K리그 2차전에서 2-1로 역전승하며 챔피언 결정전에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최강희 감독의 바람대로 전주성에서 우렁찬 승전가를 불렀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최강희 감독은 밀짚모자와 장화를 신고 팬들에게로 다가왔습니다.

팬들이 붙여준 별명인 봉동이장 차림으로 말이죠. ㅎㅎ

전북은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11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홈 경기에서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1차전 2-1 승리에 이어 2연승(합계 4-2)으로 2009년 우승 이후 2년 만에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K리그 최강팀으로 올라섰습니다.

물론 명문구단으로도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출발은 철퇴축구 울산 현대가 좋았습니다.

우선 골키퍼 김영광이 몇번의 실점 찬스를 극적으로 막아내며 신나게 출발했지요.


에닝요의 위협적인 프리킥을 손으로 겨우 막아냈고....

뒤이은 루이스의 헤딩슛도 막았습니다.


서정진의 위협적인 슈팅도 몸을 날려 막아냈습니다.
 


전북은 이동국이 전반 26분 직접 얻은 페널티킥을 골로 연결시키지 못해 울산 현대로 승리의 신이 손짓을 하는듯 했습니다.



이에 기세가 오른 울산은 거세게 전북을 밀어 부칩니다.


거센 공격은 결실을 맺었습니다.

전북이 우왕자왕 하는 사이 후반 11분 울산의 '스나이퍼' 설기현이 멋지게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이동국의 눈앞에서 포효를 하더군요.


페널티킥 실패하고 골까지 헌납한 이동국의 마음은 찢어지겠지요.


하지만 전북은 결코 쉽게 포기하는 팀이 아니었습니다.

공격에 가담한 전북 최철순이 울산 최재수의 수비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습니다.

최재수는 고개를 떨구었지만 골키퍼 김영광은 오히려 그를 위로합니다.


이번 페널티킥은 이동국이 아닌 에닝요가 찼습니다.

예리한 슛은 김영광도 이번에는 어쩔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이번에는 루이스였습니다.

후반 23분 전북 루이스는 중앙선 부근부터 환상적인 드리블로 수비수 3명을 따돌리고 역전골을 뽑아냈습니다.

루이스는 이 역전골이 얼마나 신났을까요?

자신의 팀이 K리그 최고봉에 오르는 역전골이었습니다.


유니폼을 벗고 포효하더군요.

이동국도 이 결승골이 얼마나 신났는지.....


페널티킥 실패의 미안함이 말끔이 날아가는 골이었나 봅니다.

루이스를 안고 최고의 기쁨을 표현했습니다.



마치 자신의 골인양 두주먹 불끈쥐고 좋아합니다.
 


그치만 기쁨의 순간도 잠시 주심은 유니폼을 벗고 격정의 세리머니를 펼친 루이스에게 경고를 줍니다.

그래도 루이스는 기분 찢어집니다.


그렇게 90분간의 혈투는 끝이났고 저는 이제부터 죽기 살기로 운동장을 뛰어 다닐 일만 남았습니다.

최강희 감독따라 뛰고....


선수들 따라 뛰고....

아니 선수들도 뛰고.....



다시 시상대에서 선수들 우승 시상식 찍고....


그 와중에 전북하면 이동국 아니겠습니까?

이동국 찾아서 찍고...

참 다행이 이동국이 우승컵을 들어 주는군요.

표정 최고로 좋고...


또다시 이동국과 선수들 따라 뜁니다.

우승컵 들고 다니는 이동국....

참 힙듭니다.

이동국보다 빨리 이동국을 보며 뒷걸음으로 경기장을 달리니 얼마나 힘들겠습니까!!!!


루이스가 갑자기 우승컵을 잡고 키스를 합니다.

"이동국 같이해줘!"

"손 내리고(얼굴이 안보이니)"

이 사진찍는데 사진기자 동시에 20여명이 몰립니다.

아니 30명인가????

몸이 점점 이동국에게서 멀어집니다.

왜냐구요....

힘 좋은 젊은 사진기자들에게 밀려서 뒤로 빠질 수 밖에 없습니다. ㅎㅎ

이제 이런 우승 세리머니가 점점 무서워집니다.

그래도 좋은 사진을 위해서 열심히는 해 봅니다.
 


팬들 앞에서 하는 신나는 우승 세리머니도 잊지 않고....

이때도 이동국은 항상 제 앞에 있어야 합니다.

전북하면 이동국이기 때문이지요.


마지막가지 팬들은 선수들과의 우승 세리머니를 같이 합니다.


우승컵은 이제 선수들에게 계속 돌아 다닙니다.

정성훈(좌)과 이승현도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쁨을 같이 나눕니다.


늘 같은 사진이죠.

감독 헹가래....

기쁨을 표현하기는 이만한 사진도 없죠.


모든 사진기자들에게 공평한 연출 사진 한장.

최강희 감독이 우승컵에 키스하는 장면.

사진기자들을 위해 연출한 것입니다.


한참을 선수들의 세리머니를 찍고 있는데 최강희 감독이 밀짚모자에 장화를 신고 나타났습니다.

사진기자들 이번에도 벌떼처럼 최감독 주변을 에워쌌습니다.

팬들을 향해 손도 흔들고 사랑의 하트도 그리고 엄지도 세워 우승의 기쁨을 맘껏 펼쳤습니다.

봉동이장 최강희 감독의 멋진 세리머니와 함께 올 시즌 마지막 축구경기도 끝이 났습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208,350
Today
210
Yesterday
725
링크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