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해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노출 수위가 높은 흰색과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나온 여배우들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번 레드카펫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여배우는 영화 친구2에 나오는 강한나입니다.

 

강한나는 발목까지 끌리는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고 레드카펫 중앙을 지나고 나서 뒤태가 보이면서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엉덩이 일부가 노출되며 사진기자들도 같이 깜짝 놀랐습니다.

 

한수아, 홍수아도 만만치 않은 노출을 선보였습니다.

 

흰색 드레스를 입고 나온 홍수아가슴골이 훤히 드러나는 드레스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번 레드카펫에서는 강렬한 붉은색과 전통적인 검은 색상도 있었지만, 흰색이 대세를 이뤘습니다.

 

하지원을 비롯해 황인영, 조여정, 전혜빈 등 많은 여배우가 흰색 드레스로 자태를 뽐냈습니다.

 

이번 영화제 레드카펫을 빛낸 여배우들의 화려한 드레스 향연을 사진으로 둘러 보겠습니다.

 

물론 사랑스런 유아인의 레드카펫 장면도 있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117,115
Today
387
Yesterday
647
링크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