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 월드컵대표팀이 18일 오전 열린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H조 첫경기에서 1-1로 비겼습니다.

 

선제골은 육군 병장 이근호가 성공시켰습니다.

 

그러자 육군은 트위터를 통해 병장 이근호의 브라질 월드컵 첫 골을 축하했습니다. 

이날 한국은 후반 23분 이근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습니다.

 

이근호는 스피드가 떨어진 박주영과 후반 교체된 후 골을 기록해 그 의미를 더했습니다.

 

이근호는 하프라인에서 볼을 잡아 단독 돌파하다 아크 부근에서 슛을 했고 상대 골키퍼가 볼을 잡았다 놓치는 실수를 한 덕에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하지만 6분 뒤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에게 동점 골을 내주면서 러시아와 1-1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육군은 이근호의 선제골이 터지자 트위터에 "육군 병장 이근호,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의 첫 골 기록!!!"이라는 글을 올리며 기쁨을 표했습니다.

이어 경기가 끝난 후 이근호의 사진과 함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정말 잘 싸워주었습니다! 특히 2014 월드컵 대한민국의 첫 골을 기록한 이근호 선수! 육군 병장의 힘. 6월 23일 첫 승리를 기대합니다!!"라며 브라질 월드컵 첫 승을 기원했습니다.

이날은 또 서형욱 MBC 축구해설위원이 재치 있는 글로 축구선수 이근호에 관련된 기록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서형욱 해설위원은 한국과 러시아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첫 경기가 마무리된 1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 언론인 여러분, 오늘 골 넣은 이근호 병장의 주급은 3만…원입니다. 유로나 파운드가 아니고요. 이번 대회 최저 연봉 득점자 컨펌 기사 내셔도 됩니다"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군 복무 중인 이근호는 월급으로 병장에게 주어지는 14만 9천원을 받고 있고 연봉으로는 178만 8천원이라고 합니다.

 

사진은 쿠이아바에서 서성일 기자가 취재해 보내온 것들입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53,905
Today
0
Yesterday
382
링크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