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러시아 소치 아이스슬레지하키 대표팀 정승환이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시구를 했습니다.

 

정승환은 오른쪽 다리를 의족을 하고 청바지를 걷은 채 입고 그의 불편한 다리를 팬들에게 직접 보여줬습니다.

 

2014 러시아 소치 동계패럴림픽 아이스슬레지하키 대표팀 간판인 정승환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빠른 썰매하키 선수’라는 설명과 함께 패럴림픽 5개 종목, 72개의 세부종목을 통틀어 패럴림픽을 빛낼 20인의 스타 명단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정승환은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린답니다.

 

정승환은 소치 패럴림픽에서 빠른 스피드와 킬패스, 놀라운 골 결정력으로 상대 팀의 집중견제를 받았습니다.

 

특히 미국전에서는 상대에게 옆구리를 얻어맞고 쓰러져 벤치로 실려 나갔고 다른 미국 선수는 후반에 들어온 정승환을 구석에 몰아세운 뒤 심판 몰래 주먹질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정승환은 얻어맞은 갈비뼈가 너무 아파 진통제를 맞고 다음 경기를 뛰기도 했고 마지막 순위 결정전에서 스웨덴을 이기고 7위를 차지한 후 경기장 밖에서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날 시구에 나선 정승환은 밝은 표정으로 당당하게 마운드로 걸어 나갔고, 두산의 승리를 바라며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습니다.

 

시구에 나선 당당한 모습의 정승환과 소치 패럴림픽에서 활약하는 그의 모습을 사진으로 돌아 보겠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