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LG 트윈스 승리 기원 시구를 했습니다. 

윤보미는 지난 2014년 포스트시즌과 2015년, 2017년, 2018년 LG트윈스 정규시즌에 세차례 시구자로 나선바 있으며 이번이 5번째 시구입니다.

특히 2018년에는 멋진 투구폼과 함께 실제 마운드에서 포수 미트에 공을 꽂아 개념시구로 화제가 된 바 있죠.

윤보미는 10년차 K - POP 대표 걸그룹 에이핑크의맴버로 연기, 광고, 유튜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MBC 스포츠 디지털 예능 ‘마녀들'의 에이스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의 멋진 시구는 잊어라.....

기대를 품고 멋진 시구를 상상했는데....

이런 뽐가너 윤보미가 패대기 시구를 할 줄이야....

위생 장갑이 문제였을까요?

역시 맨손의 감각이 중요한 모양입니다.

멋진 와인드 업 부터 패대기를 친 후 아쉬움에 폴짝폴짝 뛰는 모습까지 윤보미의 시구 모습입니다.

여기 찍힌 사진들을 모두 모아 만든 시구 동영상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