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 이대호가 23일 잠실 두산전 3회에 쏘아 올린 중월 2점홈런은 상위권 순위를 대혼란 속에 빠뜨리며 전반기를 끝내는 피날레 대포였다.

전반기가 끝난 23일 현재 4위 롯데는 1위 SK에 딱 2승이 모자란 상황이다.
무승부를 패로 간주할 때 간격은 불과 2게임차다.
전반기를 마친 시점에서 상위권 팀들 간의 거리가 이처럼 좁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럼 두산과 롯데의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관전하러 가자.
먼저 경기전 시구하러 나온 배우 황정민이 인사를 한다.
롯데 팬들에게 한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바로 뒤로 돌더니 두주먹을 불끈쥐고 두산 팬들에게 인사를 한다.


롯데는 전반기를 마친 현재 9승 6패를 기록중인 조정훈이 선발로 나와 힘차게 볼을 뿌린다.


사진기자들이 몇일전처럼 혹시 연예인들이 왔나 살펴본다.
시구를 마친 황정민이 응원을 하는 옆에 가수 김장훈이 앉아 있다.
이날은 남자 연예인들만 왔나보다.


이제부터 신나는 롯데 야구로 들어 가보자.
먼저 잘생긴 신이 김민성이다.
3회초 1사 3루 김민성이 물꼬를 터는 1타점 좌전 2루타를 치고 있다.


바로 이어 조성환이 3회초 1사 1,2루 2타점 우중간 2루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부상서 돌아온 주장은 역시 강했다.


드디어 롯데의 히어로 이대호가 타석에 등장했다.
세데뇨에서 김성배로 교체후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첫구를 때려 130m 짜리 중월 2점 ㅎㅁ런을 터뜨렸다.


이대호는 허탈해 하는 최준석 앞을 지나 고개를 떨군 김성배 사이로 다이아몬드를 돌고 있다.


3루에 꽉찬 롯데 팬들이 이대호를 연호하고 이대호 또한 팬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답하고 있다.


덕아웃에서 손민한, 조정훈 등과 하이파이브를 마친 이대호가 롯데 팬들을 향해 두손 엄지를 들어 보이자 응원은 절정에 이른다. 


홍성흔 뒤를 이어 등장한 가르시아.
팬들은 '가~르시아, 가~르시아'를 외친다.
그래서일까. 가르시아는 좌중간 2루타를 친다.
역시나 팬들은 가르시아 이름을 외친다.
이에 가르시아도 오른손을 번쩍들어 팬들의 환호에 답한다.


곧바로 롯데 정보명의 안타때 2루주자 가르시아가 홈인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일어서서 자신을 찍는 필자에게 시선을 준다.
근데 내가 누군지 알기는 할까? 자주 본 기자인데라고 생각하나?


두산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그와중에 롯데 두산의 두 덩치가 한자리에 있을 기회가 있었다.
7회초 무사 1루 두산 최준석 타석때 1루주자 김동주 뒤에 있던 롯데 이대호가 큰 덩치에 가려 투구가 안보이자 고개를 치켜 들고 있다.
재미난 장면이다. 근데 신문에는 안썼다.


7회초 무산 만루 상황까지 가자 롯데 조정훈이 긴장을 풀려고 로진을 손으로 치고 있다.


결국 로이스터 감독이 마운드에 올랐다. 
조정훈은 웃음을 보이며 로이스터 감독에게 더 던지고 싶다는 표현을 했지만 그뿐이다.
로이스터 감독은 투수교체때면 직접 마운드에 오른다.
롯데 모든 선수가 감독의 의지를 안다.
항상 마운드에 올라 선수들의 가슴에 손을 얹고 믿음을 표현한다.
수장에게 이런 믿음의 표현은 굉장히 중요한것 같다.


교체된 선수는 임경완이다.
임경완은 2이닝동안 1실점 했지만 조정훈의 뒤를 이어 두산의 추격을 끝낸 중요한 역할을 했다.
사진은 8회말 2사 2루 두산 손시헌을 삼진 처리한 롯데 임경완이 포효하고 있는 장면이다.


롯데의 마무리는 언제나 애킨스이다.
애켄스 또한 1실점 했으나 두산 이종욱을 삼진 처리하고 포효하고 있다.


롯데의 승리엔 또다른 히어로가 있다.
안방마님 강민호가 빠진 자리를 잘 메우고 있는 신인 포수 장성우가 그 주인공이다.


스포츠칸 김관 기자의 기사에 의하면
포수는 다른 포지션보다 프로의 벽이 높다.
SK 김성근 감독은 포수에 대해 “5년 정도 1군 경기를 보고 2000이닝 정도는
소화
해야 경기를 제대로 이끌 수 있다”고 했고, 한화 김인식 감독도 “적어도 5년은 가르쳐야 포수 역할을 제대로 하는데 한국에 그럴 선수가 몇 안 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상대 팀 타자들의 성향은 물론 자신의 팀 투수들의 성향 등을 두루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말이다.
그런 면에서 롯데 장성우(19)는
성장
이 매우 빠르다.

경남고를 졸업하고 2008년 1차 지명으로 롯데 유니폼
을 입은 장성우는 올해 처음 1군 경기에 나섰다.
작년에는 강민호·최기문 때문에 자리가 없었다.
올 해 강민호가 팔꿈치 부상으로 자리를 비우자 장성우의 자리가 생겼다.

그는 요즘 최기문과 번갈아
마스크
를 쓰고 있고, 롯데 제리 로이스터 감독은 팀의 상승세 요인을 설명할 때 “장성우가 이렇게 잘 할지 몰랐다”는 말을 자주 하고 있고 한다.
장성우는 22일까지 14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30타수 9안타)에 신인치고는 투수리드·수비 등이 아주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 프로필사진 카메라톡스 믹스업이 안되네여.

    상암의 열기가 그립네여....아주 퐈퐈어웨이 빛골에서
    2009.07.24 19:56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나도 광주 가고파... 2009.07.25 00:17 신고
  • 프로필사진 카메라톡스 인제 되네여...ㅎㅎ..알고보니 칸블로그로 들어갔네영.성질도 급하게.2002년 월드컵 다시보기 했슴당...함보삼. 2009.07.24 22:48
  • 프로필사진 유머나라 롯데의 분발이 놀랍습니다~ 2009.07.25 00:17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더 분발해서 한국시리즈 직행했으면 좋겠습니다. 2009.07.25 00:37 신고
  • 프로필사진 inko 우연히 들렀다가 사진 보며 멍해져 있었습니다.
    경기장에서 직접 경기를 보고 와도 집에 가서 하이라이트 방송을 보면 새롭기도 하고
    경기장의 열기와 응원에 빠져 놓쳤던 부분을 다시 볼 수 있어 늘 그러거든요.
    올려주신 사진을 보면서 잠깐동안 또 문학과 잠실에 있던 순간을 떠올리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대 두산전 마지막 경기 전 외야와 불펜에서는 페르난도 아로요 코치와 장원준 선수가 아주 진지하고
    심각한 모습을 연출하였습니다. 둘이 뭔가 험악한 장면을 보여주었다는 것은 아니구요.
    장원준 선수가 스스로의 피칭에 불만을 가지고 연습투구를 하면서도 만족해 하지 못하던 것이었지요.
    난도 코치는 옆에서 적극적이고 진지하게 지켜보며 도와주었습니다. 아무래도 문학에서의 경기에서
    피칭에 뭔가 부족한 점을 느끼고 고쳐 나가는 과정이었을 겁니다.
    정말 강한 자이언츠의 다른 선발 투수들은 물론이고,
    지난 시즌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던 임경완 선수도 그렇고
    모든 투수들이 부상 없이 한 시즌 잘 마쳐주면 좋겠습니다.
    (최대성 선수의 회복된 모습과 정이 가는 나승현 선수의 포텐이 하루 빨리 펑펑
    터져주면 좋겠습니다.)

    자이언츠 선수들의 역동적인 모습이 가까이에서 찍힌 사진을 많이 보고 돌아가니 기분이 좋습니다.
    학교를 다니느라 서울에 살게된 이후로는 이전보다 자이언츠가 더욱 애틋하게 느껴지네요.
    사진 작가님께서도 자이언츠 팬이시라기에 몇 자 길게 적고 물러갑니다.
    앞으로도 멋진 사진 많이 부탁드리구요. 경기가 끝나는 날이면 사진 보러 들르겠습니다.
    2009.07.25 02:39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감사합니다.
    자주 들러주세요.
    2009.07.26 13:13 신고
  • 프로필사진 pennpenn 믿음직한 팀의 믿음직한 선수입니다. 2009.07.25 09:30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믿음직하죠.
    결혼도 한다니 더욱 잘해야겠지요.
    가족이 생기니.
    2009.07.26 13:11 신고
  • 프로필사진 둔필승총 이대호가 빨리 홈런왕이 돼야 할텐데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7.25 23:36
  • 프로필사진 노가다찍사 올스타전 홈런더비에서 우승했어요.
    홈런왕 됐어요. ㅎㅎ
    2009.07.26 13:11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51,777
Today
148
Yesterday
304
링크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