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체조 요정 손연재가 한국 리듬체조 단체전에서 아시안게임 첫 메달을 따냈습니다.

 

손연재를 비롯해 김윤희, 이다애, 이나경으로 구성된 한국 리듬체조 대표팀은 1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팀 결승전에서 총점 164.046점을 받아 당당히 2위에 올랐습니다.

 

단체전은 4명으로 꾸리며 3명 이상이 4개 종목(곤봉, 후프, 리본, 공)에서 12번 연기를 실시한 뒤 가장 낮은 점수 2개를 제외한 합계로 순위를 계산한다고 하는군요.(저도 처음 알았네요.)

 
한국은 에이스 손연재와 맏언니 김윤희가 4개 종목에 모두 나섰고 이다애와 이나경이 4종을 배분했습니다.

 

손연재는 볼(17.833점)과 후프(17.850점), 리본(17.983점), 곤봉(18.016점)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팀 결승의 은메달 획득의 일등공신이 됐고 1위로 개인종합 결승에 진출하며 ‘금빛 기대’를 높였습니다.

 

시상식에서 모두가 밝은 표정을 지어 보였지만 대표팀의 맏언니 김윤희는 시상식은 물론 공동취재구역에서도 흘러내리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녀는 볼과 후프에서 실수를 하며 팀에 피해를 준것 같아 내내 마음고생을 한것 같았습니다.

 

시상대에서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습니다.

 

이날 먼저 열렸던 예선전에서 역시 예상대로 중국 덩썬웨가 2위로 바짝 추격 했습니다.

 

손연재와 덩썬웨는 인천 아시안게임 직전 터키 이즈미르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나란히 4위, 5위에 오르며 접전을 펼쳤습니다.

 

4종목 합계 70.933점인 손연재와 덩썬웨(69.766점)의 점수 차는 1.167점에 불과했죠. 

이날 경기의 점수 차도 1.549점 차로 2점 이내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44,631
Today
0
Yesterday
413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