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로야구가 올해로 탄생 30년이 되었습니다.

어제 오전 11시 프로야구 30주년을 기념해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한국스포츠사진기자회(회장 김진경)가 공동으로 프로야구 사진전을 개최했습니다.

캐치프레이즈는 ‘그라운드에서 벌어진 역동적인 장면을 담은 생생한 사진’을 뜻하는 ‘야생야사(野生野寫)’입니다.

이번 사진전에는 프로야구의 태동을 상징하는 프로야구 창립총회(1981년 12월 11일)를 시작으로 1982년 원년 6개 구단을 비롯한 역대 모든 구단들의 창단식 사진을 전시합니다.

또 국민들에게 커다란 감동을 안겨줬던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 준우승의 쾌거를 이룩했던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08년 베이징올림픽 준결승 일본전에서 터져나온 이승엽(오릭스)의 역전 2점홈런과 전승 우승으로 시상대의 가장 높은 곳에 우뚝 섰던 대한민국 선수단의 금메달 시상식 장면, 아시아 정상을 탈환한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주요 국제대회 사진도 전시합니다.

이외에도 역동적인 경기장면과 연도별 골든글러브 수상자, 골든포토상 수상자들의 사진도 전시된답니다.

더불어 역대 대통령 시구를 비롯한 주요 시구사진, 치어리더 응원사진, 대구야구장의 아름다운 노을 사진을 비롯한 각 구장 전경사진 등 30년간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사진을 엄선하여 프로야구를 사랑하는 팬, 시민들과 함께 지난 30년 프로야구의 역사를 되돌아 볼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어제 열린 개막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전재희 국회 문방위원장, 박선규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유영구 KBO 총재, 김성근 SK 감독, 김경문 두산 감독, 박종훈 LG 감독, 김시진 넥센 감독과 이호준(SK), 손시헌(두산), 박용택(LG), 이숭용(넥센) 등 프로야구 간판스타들도 나와 자리를 빛냈습니다.

행사 진행은 먼저 KBO 유영구 총재가 인사말을 했고...


김진경 한국스포츠사진기자회장도 나서서 인사말을 하는군요.


드디어 모든 초청인사들이 모여 개막 테이프 커팅을 합니다.


감독과 선수들도 한자레에 모여 같이 커팅을 하는군요.


이제 사진전을 돌아볼 차례이군요.

주요 인사의 모습을 먼저 한번 보시죠.


두산 김경문 감독은 두산프로야구단 오비베어스 창단식 사진에서 본인의 모습을 찾고 있군요.


이번에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우승할때의 사진을 보고 가슴 뭉클해 합니다.

저는 현장에 없었지만 저도 뭉클합니다. ㅎㅎ


이번에는 김성근 감독이 우승 세리머니 사진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입니다.


헉, 유영구 총재는 배우 장미희의 시구 모습을 심각하게 보시는군요.

역시 나이가 좀 드셨죠. ㅎㅎ


김성근 감독은 자신이 감독으로 있던 태평양 돌핀스의 박정현의 사진을 보고 있군요.

박정현은 1989년 당시 19승을 올리며 다승 2위를 기록했고 신인왕을 거머쥐었습니다.

감회가 새로운 모습이죠.


이번에는 김시진 감독이군요.

김감독은 85년 올스타전 당시 미스터 올스타(MVP)에 올라 부상으로 받은 승용차에 오른 자신의 모습을 보고 있군요.
 


이날 가장 많은 팬들의 사인 공세에 시달린 사람은 다름아닌 SK 김성근 감독이었습니다.

한 여성팬은 SK 유니폼을 들고 와 김감독의 사인을 받는군요.


김시진 감독도 많은 팬들로 부터 사인공세를 받고 있군요.


이날 열린 사진전에는 제 사진두 2점이 있습니다.

하나는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이승엽의 56호 사진이고 다른 한장은 대구야구장의 노을사진입니다.

이승엽의 56호 사진은 그해 한국보도사진전에서 스포츠부문 금상을 차지해 저의 대표작이 됐습니다.

이 사진은 이승엽의 핸드폰 바탕화면에 저장되어 있기도 하답니다.

4월3일까지 무료로 공개되는 사진전에 많은 팬들이 다녀 갔으면 합니다.

참, 지방팬들을 위해 각 경기장에서도 전시가 계획되어 있으니 기대하세요.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