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1일 오전 청와대는 새 국무장관에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신임 총리 후보로 지명했습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2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 대통령은 오늘 후임 국무총리에 황교안 법무장관을 내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황교안 국무총리 내정자는 사시 23회 출신으로 대구고검장, 부산고검장 등을 거쳐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3월부터 법무부장관으로 재직해 왔습니다.


황교안 장관이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리가 된다면 50대 총리가 되는 것으로 공직사회의 세대교체 바람을 불러올 가능성도 상당하다는군요.


지난 달 27일 이완구 전 총리가 사퇴한 후 24일 만에 신임 총리를 지명했습니다.


1957년 서울 출생인 황교안 총리 내정자는 경기고, 성균관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재미나게도 검사 재직시절 취미인 색소폰 연주 CD앨범을  낸것으로 알려져 있더군요.



오늘은 지난달 이완구 전 총리의 이임식장에서 만난 황교안 신임 총리 내정자와의 어색한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봤습니다.


이날 이완구 총리 바로 뒤에 자리잡은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어떤 생각이었을까요?


자신이 총리에 지명될 거라고 생각은 했을까요?



황교안 법부무 장관과 악수하는 이완구 전 총리의 표정이 묘하죠?



이내 사진 촬영을 위해 같이 자리한 두 사람 표정이 영 어색합니다.



황교안 장관은 이완구 총리의 시선이 영 불편한 듯 눈을 감기도 하고.....




시선을 피합니다.


이완구 총리도 힘없이 눈을 아래로 깔고 냉냉한 표정을 짓습니다.


곧 있을 소환에 대한 감정이 자신도 모르게 얼굴에 묻어 나오는 거겠죠?




황교안 장관과 마지막 눈 인사를 나누고 돌아서는 이완구 전 총리.....




이완구 총리는 자신의 뒤를 이어 황교안 장관이 총리에 지명 될거라는 걸 예상 했을까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763,541
Today
414
Yesterday
1,369
링크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