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스타전을 앞두고 넥센과 홈 2연전을 갖는 롯데의 경기를 보러 부산 사직야구장을 찾았습니다.


김시진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선수들의 훈련을 보는데 시선이 끌리는 것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선수들의 연습복 티셔츠였습니다.


이 티셔츠는 유먼이 배운 부산사투리를 적은 것으로 직접 제작해 이날 팀 동료들에게 선물한 것입니다. 


티셔츠의 앞면에는 부산사투리 <뭐라카노?>를 적고 그 밑에 영어로 <WHY?>, <WHAT?>으로 적어 자신이 이해하는 영어로 번역을 한것 같습니다.



또 뒷면에는 <삐낐썰?>이라고 적고 <SAD?>, <UNHAPPY?>라고 해석을 해 두었습니다. 




이 티셔츠는 흰색과 검은색 두가지 버전으로 만들어졌고 앞뒷면에는 <by 유먼 YOUMAN>이라고 저작권 표시도 해 두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선수들이 입은 사진을 찍고 원작자 유먼을 찾았습니다.


외야에서 가볍고 몸을 풀고 있던 유먼은 자신이 직접 제작한 티셔츠 흰색 버전을 입고 밝은 표정을 지어 보였습니다.


그런데 뒷면에 적힌 <삐낐썰?>은 제 생각에 부산사투리와 서울말이 혼합된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아는 부산사투리는 <삐낐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