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개그맨 윤형빈로드FC에 정식 선수로 데뷔, 진정한 파이터가 된다는군요.

 

오는 9일 로드FC 014 대회에서 프로 종합격투기 데뷔전을 갖는 개그맨 윤형빈.

 

상대는 일본의 타카야 츠쿠다입니다.

 

윤형빈은 격투기가 처음인데다 나이도 11살이 많습니다.

 

윤형빈을 지도하는 서두원 선수는 그동안 같이 훈련했던 선수 중 기술에 대한 습득력은 가장 떨어지지만 스스로 힘들었을 텐데 한 번도 불평하지 않았고 포기 한다는 말을 안했다고 엄지를 치켜세웠습니다.

 

데뷔를 앞두고 하루 7~8시간씩 훈련에만 몰두한 윤형빈은 대회를 앞두고 6kg 감량했다고 합니다.

 

윤형빈은 정말 홀쭉해져 있었습니다.

 

저도 살빼야 하는데.... ㅎㅎ흑

 

윤형빈은 82kg에서 76kg으로 줄였다고 합니다.

 

정말 지독하게 살뺀거죠.

 

윤형빈은 또 맞기도 정말 많이 많았다고 하더군요.

 

두려움을 없애기 위해서 실제와 가까운 강도로 맞으며 훈련을 했다고 합니다.

 

윤형빈은 기자회견에서 “하루에 수백 대에서 천 대이상 맞아가며 훈련했다”며 “맞아도 두려움이 없어지기는 커녕 더 무서워지더라”고 했습니다.

 

왼쪽 눈의 핏줄이 터지고 얼굴이 심하게 부어 메이크업으로 가리며 방송을 해야했다고도 했습니다.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에서는 기자들의 질의 시간과 송가연 선수와 서두원 선수와의 스파링 순으로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두 선수와의 스파링은 사진기자들을 위한 연출 성격이 강해 강하게 하지는 않았습니다.

 

성공적인 데뷔무대를 기원하며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의 윤형빈 모습을 돌아 보겠습니다.

 

 

송가연 선수입니다.

 

미녀 파이터죠.

 

 

윤형빈은 밝은 모습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습니다.

 

 

서두원 선수에게 감사도 표하고....

 

 

 

파이터로 입문하며 사진포즈도 파이터로....

 

 

스파링을 위해 준비합니다.

 

 

서두원도 준비하고....

 

 

 

 

 

펀치도 뻗어보고....

 

 

니킥도 날려보고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763,541
Today
414
Yesterday
1,369
링크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