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 중앙고가 12일 영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금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결승전에서 경기 통진고를 3-1로 누르고 첫 금배 우승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중앙고는 1918년에 팀이 창단 됐다고 합니다.

무려 100년이 넘은 팀이군요. 대단합니다.

하지만 고교 축구에서는 약체로 꼽혔습니다.

중앙고의 우승을 점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같이 취재를 한 스포츠부 축구 담당 윤은용 기자의 기사를 보니 

16강에서 지난 대회 4강팀인 충남 한마음축구센터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했고 8강에서 전통의 강호인 울산 학성고를 난타전 끝에 3-2로 꺾었습니다. 

19년만에 진출한 4강에서는 금배 최다 우승팀이자 이번 대회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인천 부평고를 2-1로 제압하는 최대 이변을 연출했고 이날 결승에서 만난 경기 통진고 또한 굵직한 대회에서 우승 경력이 있는 만만치 않은 강팀이었지만 중앙고의 우승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중앙고는 전반 21분 수비수 최동윤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중앙고는 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통진고 박준하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1분만에 엄하은의 골로 통진고의 기세를 꺾더니 후반 25분 김민서의 크로스를 엄하은이 다시 차 넣으며 승부를 결정지었습니다.  

올해 결승전을 마친 두 팀은 시상식에서 서로에게 축하를 보내며 우승과 준우승을 축하하는 멋진 장면도 연출했습니다.

승부를 끝낸 두 고등학교 선수들의 축하는 대통령금배의 존재 이유이기도 할 것 같습니다.

너무 보기 좋았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848,816
Today
1,033
Yesterday
2,317
링크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