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사관과 신사', '귀여운 여인'의 주인공 리차드 기어가 한국 방문중 잠실야구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습니다.


리차드 기어는 부인 캐리 로웰과 9살 아들 호머 기어와 함께 내한했습니다.

독실한 불자로 유명한 리차드 기어는 7월24일까지 서초동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자선 사진전 '순례의 길' 홍보를 위해 한국에 입국한 것입니다.

자선 전시회 '순례의 길'에는 리처드 기어가 티벳과 인도 등지를 여행하면서 직접 촬영한 사진 64점이 전시된다고 합니다.


리차드 기어는 가족들과 야구장을 찾기 전, 서울 조계사를 찾았죠.

조계사에서 리차드 기어는 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을 만났다고 합니다.

조계사의 경내와 대웅전을 둘러본 리차드 기어는 본당에서 합장과 절을 올리며 불교 예식을 수행했으며 자승 스님과 환담도 나눴다고 합니다.

내일부터는 경주 불국사에서 '템플 투어', 양산 통도사에서는 '템플 스테이'에 참가해 한국의 불교문화를 몸소 체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뉴욕 양키즈 모자를 쓰고 잠실야구장에 나타났던 리차드 기어 부자는 LG 트윈스에서 제공한 모자로 바꿔 쓰고 응원 풍선을 들고 응원을 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007 본드걸(살인면허) 출신이자 모델로도 유명한 부인 캐리 로웰은 여전한 미모로 잠실을 찾은 팬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리차드 기어는 최근 범죄드라마 '더더블(The Double)'에서 전직 CIA요원으로 출연했으며 2012년 개봉예정인 스릴러 영화 '아비트리지(Arbitrage)'에 캐스팅되는 등 활발한 연기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합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188,383
Today
162
Yesterday
1,216
링크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