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한민국 역도 여제 장미란이 브라질 리우올림픽을 앞두고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아쉽게 놓친 동메달을 목에 걸 가능성이 있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연합뉴스 하남직 기자의 기사입니다.

'역도 여제' 장미란(33)이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뒤늦게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역도연맹(IWF)은 28일(한국시간) "런던올림픽에서 채취한 소변, 혈액 샘플을 재조사한 결과 11명의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됐다. 이 중 6명이 메달리스트다"라고 밝혔다.

'도핑 양성 반응자' 명단에 런던올림픽 여자 역도 최중량급(75㎏)에서 동메달을 땄던 흐리프시메 쿠르슈다(아르메니아)의 이름이 포함됐다.

장미란은 당시 인상 125㎏, 용상 164㎏, 합계 289㎏을 들어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쿠르슈다의 합계 기록은 294㎏였다.

당시 장미란은 어깨 통증을 안고도 올림픽에 나섰다. 동메달을 노리고 용상 3차시기에서 170㎏을 신청했지만, 역기를 뒤로 떨어뜨렸다.

마지막으로 나서는 올림픽 무대, 마지막 시기. 장미란은 용상 3차시기를 실패한 뒤 무릎을 꿇고 기도했고 밝은 미소를 보여 한국은 물론 세계 역도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아름다운 4위'로 기억된 장미란이 4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쿠르슈다의 기록이 '금지 약물로 만든 것'으로 판정됐다.

쿠르슈다의 메달 박탈이 확정되면 장미란이 동메달리스트로 기록된다.

장미란은 2004년 아테네에서 은메달, 2008년 베이징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런던올림픽에서도 동메달리스트로 승격되면 장미란은 올림픽에서 금, 은, 동을 모두 따낸 선수로 올라선다.

한국은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13개, 은 8개, 동 7개로 5위에 올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쿠르슈다의 메달을 박탈하고, 수순대로 장미란에게 동메달을 수여하면 한국의 런던올림픽 동메달이 8개로 늘어난다. 순위 변동은 없다.

장미란은 아쉬운 4위에 거치며 메달 획득에 실패한 후 귀국길에서 전 태릉선수촌장이었던 새누리당 이에리사 의원과 포옹하며 결국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었죠.

한국역도의 간판 장미란 선수는 이후 2013년 1월10일 경기도 고양시청 체육관에서 눈물의 은퇴 기자회견을 열었고 23일 은퇴식을 가졌습니다.

이후 장미란은 장미란 재단의 이사장이 되어 어려운 스포츠 청소년, 탈북 청소년 등을 후원해주고 있다고 합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국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의 사진을 다시 찾아 화보로 묶었습니다.

마지막 바벨을 어깨 뒤로 놓치는 그 무게감이 얼마나 대단했을지 사진으로라도 그 순간을 돌아보고 아쉽지만 바벨에 손을 얹고 마지막 올림픽 무대를 정리하는 감동적인 모습도 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867,809
Today
309
Yesterday
305
링크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