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 라이온즈 임창용이 국내 복귀 첫 1군 등판에서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임창용은 4월13일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3연전 마지막날 경기에서 8-8로 맞선 8회 등판,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줬지만 9회초 팀이 2점을 올려 역전하면서 구원승을 올렸습니다.

 

임창용은 7년 만에 일본과 미국을 거쳐 복귀했습니다.

 

그는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공약한대로 스캇을 상대로 첫구는 스트라이크를 던졌습니다.

 

1 2/3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잡아내며 무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임창용이 한국프로야구 마운드에 오른 것은 2007년 10월 5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2이닝을 던진 이후 2382일 만이라고 하는군요.

 

안지만에게 마운드를 물려받은 임창용은 대타 스캇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했으나 타자 김성현에게 시속 146㎞ 낮은 직구로 헛스윙 삼진을 빼앗아 위기를 넘겼습니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임창용은 호수비의 도움을 얻어 이명기와 조동화를 연달아 범타로 돌려세운 뒤 최정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승리했습니다.

 

안지만은 공 24개를 던지며 최고시속 149㎞를 찍었습니다.

 

복귀한 임창용의 멋진 투구 모습과 마지막 타자 최정을 삼진 잡는 모습등 생생한 사진을 돌아 보겠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