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포츠꽝

축구협회에 한방 먹인 최강희 감독

노가다찍사 2011. 12. 23. 07:00


봉동이장 최강희 감독이 한국 대표축구 감독직을 수락했습니다.

그러나 조건부였습니다.

축구인이라면 누구나 꿈꾸지만 아무나 오를수 없는 자리....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그러나 최강희 감독은 기자회견장에서 계약기간을 2013년 6월까지라고 못박아 말했습니다.

본선에 가더라도 사양하겠다고까지 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기자들은 귀를 의심했습니다.

어찌 감독을 맡으면서 본선까지 갈 생각을 하지않고 예선까지라고 딱 잘라 말할까?

하지만 축구협회가 자행한 전임 감독의 해임절차를 보면 최강희 감독의 이런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을것 같습니다.

조광래 감독 해임.

그 절차가 얼마나 막장 드라마 같았으면 신임 감독이 직접 본선은 외국인 감독이 맡아야 한다고 말했을까요?

축구협회가 몇몇 인사의 입김으로 감독의 해임을 좌지우지하는, 너무나 불명예스럽게 만드는 이상한 한국 축구를 질타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최감독은 본선에서는 외국인 감독이 맡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최감독은 사실 강권에 의해 감독직을 수락했다고 봅니다.

전북 구단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보면 '사람의 운명이라는 게 정말 자기 뜻대로 안 된다는 사실을 또 실감하게 됐다'며 거스 히딩크 전 한국대표팀 감독의 말을 인용해 '전북을 떠나는 게 아닙니다. 굿바이(Good-bye)가 아니라 소롱(So long)입니다'라고 써 전북으로 다시 돌아오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현했습니다.

축구 협회는 최강희 감독 선임으로 그동안 불거진 문제가 일단락 될거로 생각했지만 의외의 한방을 먹은 셈이 됐습니다.

어찌보면 너무도 당연한 결과 아닌가 싶네요.


22일 오전 10시 최강의 감독 기자회견이 열릴 장소는 평소와 다르게 축구협회 1층 로비에 만들어졌더군요.

우선 최강희 감독은 정확히 10시 입장해 먼저 언론을 통해 국민들에게 인사하는 것으로 기자회견을 시작했습니다.
 


최강희 감독은 닥공축구를 대표팀에도 접목시킬것이냐는 질문에 대표팀과 클럽팀은 엄연히 다르다며 짧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팀 전력을 극대화해 성적을 내야 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많이 고민해야 한다고 말해 닥공이 아닌 정공법을 택할 것이라 했습니다.


최강희 감독이 기자회견을 하는동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조광래 감독 해임과 최강희 감독의 선임에 추천권도 해임권도 갖지 못한 기술위원회 황보관 위원장이 무표정하게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내년 2월29일 열리는 쿠웨이트와의 브라질월드컵 아시아 3차예선 최종전은 국내파 위주로 치르겠다는 의중도 밝혔습니다.

감각이 많이 떨어진 해외파 선수들보다는 경기력 좋은 K리그 선수들을 중심으로 대표팀을 꾸리겠다고 했습니다.

아마 이동국도 중용될거로 생각됩니다.

첫번째로 뽑을 K리그 스트라이커가 되지 않겠습니까!!!


참 웃음이 없는 최강희 감독입니다.

올 시즌에만 두번 인터뷰를 했지만 웃는 사진을 찍기가 참 힘들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아래 보이는 사진이 그나마 가장 많이 웃는 모습이니 말이죠. ㅎㅎ


약 1시간의 기자회견이 끝났고 그 와중에도 기자들은 최감독을 에워싸고 못다한 질문을 하기도 했습니다.

엘리베이트를 타고 올라가려던 최강희 감독이 먼저 타고 있던 황보관 기술위원장과 어색한 조우를 했지만 이내 사진기자들을 향해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하는 것으로 기자회견 취재는 완전히 끝이 났습니다.

이제 최강희 감독이 이 어수선한 분위기를 빨리 떨치고 국가대표팀을 이끌어주길 기원해 봅니다.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44,631
Today
0
Yesterday
413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