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코로나19가 창궐하고 확진자가 10000명을 넘어서더니 정부에서는 물리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했습니다.

하지만 오는 봄을 막을 순 없었습니다.

서울 윤중로와 안양천의 벚꽃 구경은 통제로 불가능 해졌습니다.

봄축제를 취소 했지만 넘쳐나는 상춘객들을 막을 수 없어 지난해 내내 잘 키운 꽃밭을 트랙터를 이용해 갈아 엎는 곳도 생길 정도입니다.

하지만 막을 수 없는 곳도 있군요.

서울에선 대표적인 곳이 한강변입니다.

수 많은 시민들이 한강을 찾아 코로나19에 지친 마음도 달래고 봄을 만끽하기도 했습니다.

자전거도 타고 걷기도 하면서 화려하게 핀 벚꽃과 개나리, 진달래 그리고 이름모를 풀들과 새싹이 돋기 시작한 나무들까지 모두를 즐겼습니다.

반려견들과 함께 걷기도 하고 수상스키도 즐겼습니다.

가족들과 낚시도 즐기고 친구들과 인생샷을 찍기도 하고 연인들은 한강변 유적지를 찾아 데이트를 즐기기도 했습니다.

이제 곧 봄은 가고 무더운 여름이 오겠지만,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이 한강을 찾아 봄을 즐기며 힐링하는 모습을 기록해 봤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