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코로나19로 어렵게 시작한 2020 KBO리그가 큰 과오없이 잘 끝이 났습니다.

무관중, 30%, 50%, 10%까지 코로나19 방역 단계에 따라 오락가락 했지만 11월말까지 가는 추운 날씨에도 고척돔구장이 있어 한국시리즈까지 무사히 치렀습니다.

그런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까지 다시 가며 겨울 3차 대유행에 들어간 덕분에(?) MVP와 신인왕 그리고 각부문 상을 시상하는 KBO시상식이 취재진 없이 치러졌습니다.

이날 시상식에는 방역 수칙에 따라 중계진 포함 참석인원을 100명 이하로 줄였습니다.

접촉을 줄이기 위해 꽃다발도 금지했습니다.

기념사진도 마스크를 쓴 채 찍었고 수상 소감도 마스크를 쓴 채 했습니다.

대리수상도 크게 늘었습니다.

KT 로하스는 타격 4관왕 수상 소감을 미리 촬영해 둔 영상으로 대신했습니다.

자국으로 돌아가면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때문에 외국인 선수들은 시즌이 끝나자 바로 고국으로 돌아갔기 때문입니다.

타격 4관왕(홈런, 타점, 득점, 장타율)에 오른 kt 로하스, 투수 2관왕(다승·승률) 두산 알칸타라, 평균자책 1위 키움 요키시, 탈삼진 1위 롯데  스트레일리, 최다안타 1위 두산 페르난데스 등이 모두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부대밖 이동이 제한된 상무 엄상백(퓨처스 남부리그 평균자책, 다승)과 개인 사정이 겹친 NC 박석민(출루율)도 대리수상을 했습니다.

사진은 KBO 오피셜 사진가들이 찍어 제공한 것입니다.

직접 취재를 못해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제 블로그를 찾는 분들을 위해 사진을 공개합니다. 

KBO 사무국은 정규리그 종료 다음 날인 11월 1일 하루 동안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 취재기자 112명을 대상으로 MVP와 신인상 투표를 진행했습니다. 

MVP는 1위부터 5위(1위 8점·2위 4점·3위 3점·4위 2점·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위부터 3위(1위 5점·2위 3점·3위 1점)까지 차등 배점하고 이를 합산해 최고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MVP와 신인상 수상자로 뽑혔습니다.  

로하스는 최대 896점을 받을 수 있는 투표에서 653표를 받았습니다.  

올해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9(550타수 192안타), 47홈런, 135타점, 116득점으로 활약했습니다.

출루율은 0.417, 장타율은 0.680이었다.

KBO가 공식 시상하는 타자 8개 부문에서 로하스는 홈런, 타점, 득점, 장타율 등 4개 부문을 독식했습니다.  

이같은 활약으로 KT는 창단 첫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했고 최우수(KBO)선수의 영광은 로하스가 받았습니다.

1위표 71장, 2위표 17장, 3위표 4장, 4위표 2장, 5위표는 1장을 받았습니다.  

2위는 NC 포수 양의지였습니다. 양의지는 총점 374점으로 2위에 머물렀습니다.

신인왕에는 kt 소형준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습니다.

소형준은 총점 511점으로 최대 점수인 560점과 49점 차이로 신인왕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1위표는 98장으로 거의 독식하다시피 했습니다. 이밖에 2위표 7장을 받았고 3위표는 없었습니다.  

뒤를 이은 2위 LG 홍창기는 75점으로 1위표는 3장밖에 없었지만 2위표는 49장, 3위표는 23장을 차지했습니다.

올시즌 후반기 활약한 NC 투수 송명기는 1위표 2장에 2위표 14장, 3위표 24장을 받아 3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번 시즌 시상식2020시즌은 많이 달랐다. 시상식을 앞두고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벌어졌고,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됐다. 시상식을 준비한 KBO는 방역 수칙에 따라 중계진 포함 참석인원을 100명 이하로 줄여야 했다. 팬들은 물론 취재진도 제한됐다. 구단별 참석인원이 제한돼 각 구단의 단장 정도만 서로 떨어진 테이블에 앉을 수 있었다.  접촉을 줄이기 위해 시상식의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는 꽃다발도 금지됐다. 수상자들은 호명이 되면 단상 위에 올라 시상자와 기념촬영을 한 뒤 마이크 앞으로 옮겨 소감을 말하고는 끝이었다. 참석 인원이 제한 돼 제대로 된 박수도 받지 못했다. 기념사진도 마스크를 쓴 채 찍어야 했고 수상 소감 역시 마스크를 쓴 채 큰 목소리로 얘기해야 했다. 경직된 분위기 속에서 예년 시상식 때 보였던 여유와 유머는 나오기 어려웠다.   KT 로하스가 타격 4관왕 수상 소감을 미리 촬영해 둔 영상으로 대신하고 있다. | KBO 제공  대리 수상도 크게 늘었다. 국내외 이동시 자가격리 문제 때문에 외인 선수들은 시즌, 시리즈가 끝나자마자 고국으로 돌아갔다. 타격 4관왕(홈런, 타점, 득점, 장타율)에 오른 KT 멜 로하스 주니어, 투수 2관왕(다승·승률) 두산 라울 알칸타라, 평균자책 1위 키움 에릭 요키시와 탈삼진 1위 롯데 댄 스트레일리, 최다안타 1위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등이 모두 영상으로 수상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19 때문에 부대밖 이동이 제한된 상무 엄상백(퓨처스 남부리그 평균자책·다승)과 개인 사정이 겹친 NC 박석민(출루율)도 시상식에 함께 하지 못했다. 이날 수여한 전체 상이 1군 14개부문, 퓨처스 10개 부문에다 MVP, 신인왕까지 총 26개 시상 부문 중 수상자가 없는 시상이 50%인 13개 부문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