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8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2011~2012 프로배구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습니다.

남녀 프로배구 최고의 별이 출동하는 이번 올스타전은 프로배구 출범후 처음으로 남녀 통합 경기로 편성돼 명랑운동회, 스파이크 서브 컨테스트 등 푸짐한 볼거리로 배구팬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했습니다.

오후1시10분께 부터 각팀 대표선수와 팬들이 같이 꾸민 명랑운동회는 2인삼각 달린후 풍선터뜨리기, 코끼리코로 5바퀴돌고 제기차기, 엉덩이팬티 입고 장애물 통과하기로 이어져 깃발을 먼저 잡는 팀이 이기는 것으로 진행됐습니다.

남자 선수는 여자팬과 남자 선수는 여자팬과 ....ㅎㅎㅎ

보는것 만으로도 가슴설랬는데 직접 뛴 팬들은 어떤 마음일까요?

뒤이어 벌어진 감독과 선수가 역할을 바꾼 이번트 경기에는 감독과 코치들이 9인제 배구 선수로 출전했고 고희진과 최태웅이 각각 K스타팀, V스타팀의 감독으로 지휘봉을 잡아 선수들은 호령했습니다.

리베로 여오현과 미녀 공격수 한유미는 각각 주,부심으로 나섰고  가빈 슈미트, 안젤코 추크, 몬타뇨 마델레이네, 예르코브 미아 등 용병 4인방이 선심으로 활약했습니다.
 
경기가 시작되자 K스타 고희진 감독은 신치용 선수가 초반 3차례 연속 실점을 하자 작전타임을 불러 "신치용, 좀 움직이세요. 얼굴 찡그리지 말고 웃어요. 안 그러면 바로 교체 들어갑니다."라고 불호령을 내려 팬들의 웃음보를 터뜨렸습니다.

물론 V스타 지휘봉을 잡은 최태웅도 실점이 계속되자 소속팀 감독인 하종화를 불러 내 꾸지람을 하기도 했습니다. ㅎㅎ

꿈에서나 벌어질 이런일이,,,,,,,,

그나저나 오늘 두 감독 잠이 올까요?

다시 현실로 돌아가면 큰일이죠. ㅎㅎ

이벤트 경기가 끝나고 초대 가수 울랄라세션의 개막공연이 열리면서 올스타전이 벌어진 수원체육관의 열기는 최절정으로 치닫고 있었습니다.

먼저 열린 여자부 선수소개를 하는데 남지연과 임명옥은 배트맨 복장으로 김해란은 원더우먼, 전유리는 슈퍼맨 복장을 하고 나오지 뭡니까!!!!

복장이 불편하지만 팬들의 재미를 위해 날개옷을 동여메고 경기를 했습니다.

불편한 복장이지만 몸을 날려 리시브를 하기도 하는등 팬들에게는 재미난 경험이 됐을 것 같았습니다.

V스타팀 선수들은 모두 팬들을 보며 요즘 유행하는 셔플댄스를 추기도했습니다.

남자 선수들도 여자 선수들의 경기동안 가만히 있지 않고 팬서비스를 했습니다.

마틴과 수니아스는 경기장 바닥을 닦는 서비스를.......곽승석, 김학민, 최부식은 밀대를 들고 코트를 닦았습니다.

안젤코는 중계 카메라를 잡고 촬영을 하기도 했고 자신이 여자 선수라며 선심에게 교체요구를 하며 애교를 떨기도 했습니다.

이제 남자부 경기가 시작됩니다.

남자부 경기 선수소개에서 여오현과 부용찬은 스파이더맨으로 분장해 팬들에게 거미줄 쏘는 세리머니도 펼쳐 보였고 최부식과 이강주는 이소룡 복장으로 출전 경기의 재미를 더했습니다.

특히 미아는 남자경기에 이소룡 복장을 하고 리베로 출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또한 수니아스는 플레이 도중 지친듯 거친 숨을 몰아쉬며 팬에게 서브를 권하고 자신은 마틴이 가져온 산소호흡기를 하기도 했고 또다른 남자팬에게는 유니폼을 벗어 주고 서브를 하는동안 여자친구와 관중석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기도 했습니다.

여자친구가 당혹스러워하면서도 좋아하더군요. ㅎㅎ

2세트후 스파이크 서브 컨테스트 남자부에서는 서재덕이 113㎞, 여자부에서는 한수지가 84㎞의 스파이크를 날려 1등을 했고 상금 100만원을 받았습니다.

화려한 이벤트의 정점은 3세트 중반 김건태 심판이 퇴장명령을 내린 마퍼가 항의하고 바닥에 드러 눕는것을 신호로 모든 선수들이 경기를 중단하고 춤을 추는 퍼포먼스를 펼쳐 팬들의 우뢰와 같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남녀가 번갈아 가며 4세트 경기를 벌였지만 세트 득점 합계 70-70 동점을 이뤄 올스타전 사상 처음으로 동전 던지기를 통해 K스타팀이 우승컵을 가져갔습니다.
 
별 희안한 우승 결정 방식이었습니다.

마지막 시상식장에는 남녀 최우수 선수(MVP)에는 김요한과 알레시아가 선정됐고 세리머리상에는 수니아스와 미아가 선정됐습니다.

이번 올스타전은 지난해보다 훨씬 다채로웠고 팬들에게 더욱 다가가는 이벤트였습니다.

모든 선수들이 길게 늘어선 팬들을 위해 사인회를 오래도록 갖는 것으로 올시즌 배구 올스타전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사진이 쫌 많습니다.

올스타전에서 위에 글로 설명한 생생한 장면들을 쭈~~~~욱, 천천히 돌아 보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191,806
Today
832
Yesterday
1,164
링크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