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치명적인 무릎 부상을 극복하고 돌아온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가 복귀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뽑으며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강정호는 7일(한국 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6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6회초와 8회초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한 경기에서 2개 이상의 홈런을 기록한 것은 지난해 8월 샌프란시스코전 이후 두 번째라는군요.

232일 만의 복귀입니다.

트리플A 13경기 출전해 타율 0.150 1홈런 5타점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은 강정호였지만 허들 감독의 변치 않는 믿음 덕분에 화려한 복귀전을 치뤘다고 봅니다.

강정호의 출발은 좋지 않았습니다.

피츠버그가 잡은 두 번의 찬스에서 병살타와 내야 플라이로 돌아서며 기회를 날려 버렸으니 말이죠.

하지만 세 번째 타석과 네 번째 타석에서 호쾌한 스윙으로 연타석 홈런을 치며 확실한 신고식을 펼쳤습니다.

첫번째 홈런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우완 타일러 라이온스의 90마일(약 144㎞)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밀어 쳐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115m(378피트) 짜리 홈런이었습니다.

두번째 홈런은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완 케빈 시그리스트의 시속 151㎞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왼쪽 2층 스탠드에 떨어지는 130m가 넘는 큰 홈런을 쳤습니다.

이 홈런으로 피츠버그는 4-2로 달아나며 4연패를 끊었습니다.

이 홈런으로 불펜에서 몸을 풀던 오승환도 철수 했다는군요. 추격의지가 꺾인걸까요?

참, 오늘 강정호의 홈런 모습 사진은 Getty Images에서 가져 왔습니다.

몇년전부터 Getty Images는 블로거들에게 사진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앞으로 MLB에서 활약하는 우리 선수들의 선전하는 모습을 적극적으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83,026
Today
385
Yesterday
568
링크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