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KBO는 11월 17일에 개막하는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1차전의 시구, 시타자와 애국가를 부를 특별한 분들을 섭외했습니다.

1차전 시구와 시타에는 육군 소위 신나은, 신나미 쌍둥이 자매가 나섰습니다.

신나은, 신나미 자매는 국군간호사관학교 60기로 지난 3월 대구에 코로나 19 환자가 확산되던 시기에 국군간호사관학교 임관식을 앞당기고 바로 대구 의료 현장으로 투입되어 감염병의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봤던 의인입니다.  

이번 신나은, 신나미 자매의 한국시리즈 시구, 시타 참여는 코로나19의 치료와 방역에 힘써 준 모든 의료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전하고자 마련됐습니다.  

1차전 애국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악인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송소희가 불렀습니다.

뛰어난 외모와 독보적인 목소리로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송소희는 경기민요를 전공하고 아티스트로서 본인의 영역을 탄탄히 넓혀가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국악인이죠.

국악인이 부르는 애국가는 여느 가수들이 불렀던 것과 완전히 다른 감정을 자아냈습니다.

마지막으로 KBO는 KBO 리그 개막이 연기되는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켜 준 국민들과 야구 팬들 덕분에 정규리그 144경기 운영을 완주했다는 감사함을 표시하는 ‘덕분에 챌린지’ 퍼포먼스를 전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습니다.

프로야구가 존재하는 이유가 담긴 멋진 한국시리즈 개막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