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이 19일 열렸습니다.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은 한류로 시작해 한류로 끝난것 같습니다.

 

엑소가 본행사에 앞서 열린 맞이 행사에서 화려한 공연으로 서두를 장식했습니다.

 

엑소는 ‘늑대와 미녀’, ‘으르렁’을 불렀습니다.

 

장동건은 굴렁쇠를 소녀에게 건네줬고 김수현은 굴렁쇠 소녀와 동행했습니다.

 

마무리도 한류 스타였습니다.

 

성화 점화를 앞두고 JYJ가 공연을 시작해 아시안게임 주제가와 함께 ‘엠티(empty)’를 불렀습니다.

 

개막식 최고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도 한류 스타였습니다.

 

드라마 ‘대장금’으로 아시아권에서 큰 인기를 얻은 배우 이영애가 수영과 리듬체조 꿈나무 김영호, 김주원 어린이와 함게 성화를 점화했습니다.


그리고 월드스타 싸이가 마무리했습니다.


시작부터 성화 점화와 마무리까지 모두가 한류 스타이군요.


스포츠 스타들의 향연이어야 할 개막식이 한류 스타들의 공연장이 돼버려 많이 아쉬웠습니다.

 

사진은 KOREA POOL 제공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209,111
Today
363
Yesterday
605
링크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