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브라질 월드컵에서 단 1승도 못올린 홍명보 감독이 결국 사퇴가 아닌 유임됐습니다.

 

허정무 축구협회 부회장이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홍명보 감독 거취문제와 관련된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부진을 홍명보 감독 개인의 사퇴로 매듭지어지는 것은 최선의 해결책이 아니다홍명보 감독을 계속 지지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원래 계약기간이었던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안컵까지 보장하겠다는 것입니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 본선에서 1무2패를 기록해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16년 만에 무승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습니다.

 

홍명보 감독이 내세웠던 원칙을 깨면서 박주영을 끌어 안았고 박주영은 2경기에 선발 출전해 슈팅 0 라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결국 홍명보 감독과 선수들에게 실망한 일부 팬들은 공항 입국장에서 엿을 던지며 한국 축구는 죽었다고까지 했습니다.

 

허정무 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사과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참패의 책임소재와 관련한 답변이 구체적이지 않다는 사실과 한국 축구에 대한 국민의 비판장인 자유게시판을 최근 폐쇄했다는 사실 등에서 보듯 과연 축구협회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건지도 불분명해 보입니다.

 

한편 차두리가 자신의 SNS에 "98년에는 왜....??? 혼자서..."라는 글을 적어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본선의 한국 사령탑이자 부친인 차범근 감독이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하석주의 백태클 퇴장과 함께 1-3으로 역전패했고 2차전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네덜란드에 5골을 내주고 영패하자 즉각 경질한 것과 비교해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기자회견 내내 이어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곤혹스러워하는 허정무 부회장의 모습을 통해 축구협회의 지금 모습을 유추해 보시기 바랍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208,350
Today
210
Yesterday
725
링크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