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홍명보 감독이 28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 배번을 바꾸며 전력을 숨겼지만 0-1로 패했습니다.

 

박주영, 구자철, 이청용, 기성용 등 우리가 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주전 선수들이 모두 나왔습니다.

 

그런데 배번이 모두 뒤죽박죽이었습니다.

 

스타팅 리스트를 받아 든 노가다찍사와 동료들은 이상했습니다.

 

선수들의 배번이 지난 19일 공개된 배번과는 전혀 달랐으니 말이죠.

 

박주영은 김신욱의 배번 18번을 달고 뛰었고 골키퍼 정성룡은 김승규의 21번을 달고 뛰었습니다.

 

근데 제 생각에는 배번을 바꾼다고 선수를 모를까 하는 의문이 생기네요.

 

한 나라의 대표팀들인데.....

 

외국인들이 아무리 동양인들을 보면 다 비슷하게 생겼다지만 말이죠.

 

그럼 우리도 우리의 상대 국가 선수들을 배번만 보고 파악한다는 얘기인지 궁금하군요.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를 놓고 본선에서 만날 상대팀들을 최대한 속이려는게 목적이라고 했다는군요.

 

좀 어이가 없네요.

 

배번 바꾸고 상대 선수들을 속이면 뭐합니까?

 

경기 결과는 0-1 패배인데요.

 

말도 안돼는 이런 방법 말고 정당하게 우리 실력을 배양하는게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속인다고 배번 바꾸고도 졸전 끝에 패하면 이건 아니잖아요....

 

면(?)팔리게 말이죠....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