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1년만에 국내 리그로 복귀한 김연경이 1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흥국생명 입단식을 가졌습니다.

김연경은 터키 엑자시바시 비트라와 계약이 끝난 뒤 국내 복귀를 추진했고 지난 6일 흥국생명과 연봉 3억5000만원에 계약했습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을 위해 등번호 10번을 11년 동안 비워뒀다 이날 유니폼에 새겨 입단식에서 직접 입도록 했습니다.

흥국생명은 2009년 일본 JT마블러스로 이적할 때 FA 자격을 얻지 못한 김연경을 '임의 탈퇴'로 묶어 두었습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김연경은 V리그에 돌아와 원소속팀인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김연경은 2005년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V리그에 데뷔했습니다.

2009년 일본 JT마블러스로 이적했고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와 중국 상하이(2017∼2018년), 엑자시바시(2018∼2020년)에서 활약하다 국내로 복귀 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192,212
Today
283
Yesterday
955
링크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