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32년 남북 공동개최를 추진중인 하계올림픽 남측 개최지 후보로 서울특별시가 결정됐습니다.   

서울시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의원 총회 투표에서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 도전에 나설 남측 도시로 결정됐습니다. 

올림픽 정식 종목 회원단체 대의원 투표에서 유효표 49표 중 서울은 34표를 받아 경쟁지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렸습니다. 

만약 서울이 평양과 함께 2032년 최종 올림픽 결정지로 확정되면 1988년 서울대회 이후 44년 만에 다시 올림픽을 개최하게 됩니다.

사실 평양과의 공동개최인 이상 격을 맞추려면 당연히 서울이어야 한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서울 부산 공동 개최를 제의한 것도 그런 맥락이 깔린것 아닐까 생각됩니다.(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부산시의 제안에 본선 경쟁력을 생각해서라도 서울이 돼야 하고 평양의 파트너로 봐서도 서울이 돼야 한다며 당위성을 밝혔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