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모두가 IBK기업은행의 독주를 예상했죠.

 

통합우승 2연패 기록을 세울거라고....

 

하지만 GS칼텍스가 원사이드하게 우승하며 여자배구판에 새 바람을 일으켰습니다.

 

그 중심에는 한송이가 있었습니다.

 

GS칼텍스는 4일 화성 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우승했습니다.

 

디펜딩 챔피언 IBK기업은행과 GS칼텍스가 챔피언결정전 우승트로피를 놓고 피할수 없는 마지막 승부를 펼쳤습니다.

 

GS칼텍스는 IBK기업은행의 통합 우승 2연패 기록을 저지했습니다.

 

2,3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IBK기업은행과 1,4차전을 가져간 GS칼텍스의 5차전 마지막 승부에서는 GS칼텍스가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했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저는 눈물을 멈출줄 모르는 한송이를 계속 지켜봤습니다.

 

그녀는 우승이 결정되는 순간 가장 먼저 베띠와 포옹을 했고 한참을 기대 눈물을 흘렸습니다.

 

아니 거의 오열 수준이었습니다.

 

주축 공격수였던 한송이가 시즌 중반 이선구 감독의 요구에 라이트로 전향해 베띠의 수비 부담을 줄이고 그녀의 공격을 극대화했습니다.

 

어려운 결정을 했고 그 결과로 우승을 했으니 만감이 교차했겠죠.

 

눈물은 그냥 나오는게 아니지 않습니까?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50,320
Today
77
Yesterday
595
링크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