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7 K리그 클래식 미디어데이가 23일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미디어데이의 백미는 선수들의 유니폼 패션쇼였습니다.

먼저 들어온 여성 모델들이 미디어데이 현장을 후끈 달궜습니다.

남자 축구 유니폼도 입는 사람에 따라 섹시해 질 수 있다는걸 알게 됐습니다.

뒤를 이어 들어온 각팀 대표 선수들.

여성 모델들과 함께 런웨이를 걷는 선수들의 표정은 오묘했습니다.

기대반 설렘반.....

직접 현장을 찾은 팬들은 거의 괴성을 질러 댔습니다. ㅋㅋ

뭐 현장음은 대단 했습니다.

팔장을 끼기도 손을 잡기도 하고 눈을 맞추기도 했습니다.

물론 런웨이 끝에서는 각종 포즈를 선보여 팬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 이번 미디어데이 패션쇼를 연출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NFM 프로모션 대표 패션쇼 연출가 공지우 감독이라는군요.

여성 모델들은 NFM뉴페이스 모델들이라고 합니다.

패션쇼를 통해 축구 유니폼의 일상적인 착용은 물론 축구 팬덤의 확산을 기대하고 있으며 거기에 맞도록 연출하는데 집중했다고 하는군요.

이제 진짜 미디어데이 얘기를 해야겠군요.

제일 중요한 공통 질문이 있죠.

어느팀이 이번 시즌 우승 후보인가?

K리그 12개 구단 감독들이 꼽는 공공의 적은 역시 전북이었습니다.  

매년 같은 팀 이름이 계속 나온다는게 좀 문제이긴 합니다.

선수들의 입담도 대단했습니다.

선수들의 다섯글자 각오는 재미 그 자체였습니다.

슈퍼 매치로 첫 경기를 시작하는 FC서울의 곽태휘가 “잘해봅시다”고 말하자 수원 삼성의 염기훈은 “2-0수원승”이라며 자극했죠.

강원FC의 정조국은 상주에서 군 생활을 하고 있는 신진호에게 “많이 힘들지?”라고 자극했지만 상주 상무 신진호는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강원 정조국에게 “다시 내려가”라고 독설을 날렸습니다.  

동해안 더비를 치르는 포항 스틸러스의 양동현은 “행운의 3점”이라고 말하며 승리를 강조하자 울산 현대 이종호는 “행운을 빌게”라며 맞받아 쳤습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K리그 홍보대사가 정해졌습니다.

프로스포츠 최초로 걸그룹 러블리즈가 홍보대사로 나섰습니다.

위촉장과 함께 'K리그 홍보대사 러블리즈' 이름과 사진이 새겨진 '2016 K리그 AD카드'를 전달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9,044,369
Today
151
Yesterday
533
링크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