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2차전을 삼성에게 내 줬던 SK가 기적처럼 3,4차전을 화끈한 타격으로 인천 안방에서 모두 되갚았습니다.

 

29일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박재상과 최정의 연속타자홈런과 선발 김광현과 깔끔한 불펜진을 가동해 4-1로 승리했습니다.

 

이날 삼성은 배영섭이 1회초 선두타자로 우전안타를 날렸으나 후속타선이 터지지 않았고 4회에는 이승엽이 2루 내야안타, 박석민이 볼넷을 골랐지만 최형우의 우익수 뜬공때 이승엽이 2루 귀루를 못해 병살되며 찬물을 끼얹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SK는 박재상이 풀카운트에서 높은 직구를 때려 오른쪽 담장으로 날렸고 최정이 몸쪽 높은 직구를 끌어당겨 역대 7번째 백투백 홈런을 쳤습니다.

 

이 연속홈런으로 김광현은 안정을 되찾았고 6회 마운드를 송은범에게 넘길때까지 안정적인 투구를 했습니다.

 

SK는 6회 송은범의 폭투에 이어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1실점하며 쫓겼지만 7회 1사 1,3루에서 대타 조인성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내며 승리를 결정 지었습니다.

 

이후는 필승 불펜조의 투구에 힘입어 무실점으로 승부를 결정 지었습니다.

 

참 이날은 시구와 시타를 걸그룹 시크릿의 전효성과 송지은이 했습니다.

 

깜찍한 전효성과 송지은의 시구, 시타 사진부터 시작해 하이라이트로 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시구를 마친 전효성이 살짝 혀를 내미는군요. 이런 모습이 참 깜찍하죠.

 

시타를 하는 송지은은 진지하게 배트를 들고 있네요.

 

김광현의 투구폼은 항상 느끼지만 굉장히 역동적입니다.

 

삼성 탈보트도 참 잘던졌는데 말이죠. 많이 아쉬울거에요.

 

김광현의 포효 모습도 ...... 얼굴에서 자신감이 넘치죠.

 

승리를 결정지은 첫번째 홈런을 박재상이 쳤습니다. 걸어 나가던 박재상이 1루 베이스 앞에서 갑자기 포효하며 펄쩍 뛰어버립니다. 이 사진 다음컷은 잘렸습니다. ㅎㅎ흑 그사진이 훨씬 좋은데 말이죠. 아쉽지만 이 사진도 맘에 들더군요.

 

박재상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마치고 팬들에게도 인사를 했습니다. SK팬들 함성 소리가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어라 박재상 마감하는데 최정이 연속으로 홈런을 치더군요. 백투백 홈런이죠. 그래서 좋은 사진이 없습니다. ㅎㅎ흑

 

김광현은 시간이 갈수록 투구 내용이 안정적이 되면서 포효하는 수준도 높아 졌습니다. 실점 위기를 넘길때마다 화려한 포효모습을 선보였습니다.

 

6회초 무사 1,2루 강판하며 이만수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습니다. 이만수 감독이 이날 모든 투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했습니다.

 

김광현은 신나게 강판 했습니다. 송은범과도 활짝 웃으면서 하이파이브를 할 정도 였으니 말이죠.

 

아까 말씀드렸듯 이만수 감독은 송은범의 강판때도 하이파이브를 했습니다.

 

필승 불펜조 마지막은 항상 정우람이죠. 4-1로 승리하고 주먹을 불끈쥐었습니다.

 

 

▼▼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939,969
Today
187
Yesterday
858
링크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