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스포츠 신문에 나올 법 하지만 안나오는 사진... 그리고 가끔은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곳

노가다찍사의 STAR SHOT  입니다. 

드디어 한국시리즈 진출팀이 결정 났습니다.

연장 11회말까지 이어지는 끝장 승부 끝에 삼성이 두산에게 6-5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었습니다.

5차전도 4시간이 넘는 혈투를 벌였고 연장까지 가는 정말 명승부였습니다.

이번 시즌 PO는 5경기 모두 1점차 승부로 끝이 났습니다.

1차전 5-6 삼성승, 2차전 4-3 두산승, 3차전 9-8 두산승, 4차전 7-8 삼성승 그리고 5차전 5-6 삼성승

정말 대단한 두 팀이었습니다.

5차전의 분위기는 두산이 먼저 띄웠습니다.

두산은 0점 승부를 이어가던 2회초 최준석의 좌중간 안타를 시작으로 임재철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뒤이어 오재원이 빗맞은 안타를 쳐 1타점을 다시 올립니다.

또 2사 만루 찬스에서 두산 4번타자 김동주가 2타점 우전 안타를 때려 2회에만 5점을 득점하며 승부를 일치감치 결정짓는것 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삼성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삼성은 4회말 4번타자 최형우의 우중월 투런홈런을 시작으로 단번에 4점을 따라가며 분위기를 잡기 시작합니다.

삼성은 다시 6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이영욱이 2루타를 치며 다시 동점을 이루었고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넘어갔습니다.

임태훈의 역투에 막혔던 삼성은 연장 11회 선두타자 김상수가 우전안타로 찬스를 만들면서 기회를 만듭니다.

조동찬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박한이의 고의사구와 홈런타자 최형우의 연속 볼넷으로 2사 만루찬스를 맞이합니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박석민.

이전 타석까지 삼진 2개를 기록해 별로 기대감이 없었습니다.

그냥 이렇게 연장 무승부로 가서 내일 경기를 할까?

이런 저런 얘기들이 사진기자들 사이에서 나왔었죠.

하지만 박석민은 정말 기적같은 승부를 만들어 내고 말았습니다.

기록으로는 플레이오프에서 이전 타석까지 15타수 2안타로 정말 존재감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빈타에 허덕이던 박석민은 볼카운트 2-2 상황에서 두산 임태훈의 7구를 때렸고 유격수 손시헌이 포구를 한번에 못하고 버벅거리는 사이 끝내기 내야안타를 기록했죠.

박석민은 이 한번의 안타로 팀을 한국시리즈에 진출시켰고 두산 마무리 임태훈을 마운드에 무릎꿇게 했습니다.

오늘도 4시간이 넘는 혈전을 벌였던 두산과 삼성의 명승부 장면을 감상하시겠습니다.

참 5차전 시구는 대구출신 배우 최아진양이 맡았습니다.

그녀는 입장하자말자 마운드로 쌩---달려나가 신나게 시구를 했습니다.

5차전 승부의 결정적 순간을 최아진양의 시구부터 감상토록 합시다.

그리고 감상 후 꼬옥 눌러 주시는것 아시죠....

 

▼▼글과 사진이 마음에 드시면 아VIEW ON 버튼을 눌러주세요.▼▼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