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K 리딩 가드 김선형이 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KCC와의 홈 경기에서 지난 시즌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능력을 과시하며 팀의 74-60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김선형은 3점슛 4개를 포함해 18득점과 7 어시스트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경기장에는 평소와 다른 모습이 보였습니다.

 

SK 선수들의 유니폼이 약간 달랐습니다.

 

가만히 보니 이름이 좀 달랐습니다.

 

선수들이 별명이 적힌 유니폼이었습니다.

 

2007-2008 시즌과 2008-2009 시즌에 입어 팬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었죠.

 

선수들의 별명 직접 사진으로 확인하시죠.

 

김선형입니다.

 

플래시 썬이군요.

 

 

코트니 심스는 Mr. 심슨이네요.

 

 

우김이는 김우겸입니다.

 

 

부라더 박상오네요.

 

 

독사 박형철입니다.

 

 

스파이드맨 박승리입니다.

 

 

헤인즈는 하인수네요.

 

하리수는 아니네요. ㅎㅎ

 

 

Mr. 쭈 주희정입니다.

 

 

훌리, 김민수입니다.

 

나머지는 팬 여러분들이 직접 경기장에서 확인해 보는 기회를 가져 보십시요. ㅎㅎ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댓글
댓글쓰기 폼